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상버스, 있어도 못타는 장애인
입력 2019.04.19 (21:53) 수정 2019.04.20 (02:47)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대구시가 2004년부터
줄줄이 도입한 저상버스가
정작 장애인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저상버스 진입이 어려운
버스 정류장 구조 때문이라는데,
대구시는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휠체어를 탄 홍재우 씨가
저상버스를 타려하지만.
버스는 잇따라 홍 씨를 지나칩니다.

1시간 이상을 기다렸지만
결국 홍씨는 버스를 타지 못했습니다.

홍재우/지체장애 1급[인터뷰]
"저상버스 10대 중에 9대가 그냥 저를 무시하고 지나쳐 버려요. 버스 타려면 1시간 기다려요."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가
정작 장애인을 외면하는건데,
버스기사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버스정류장의 구조때문에
저상버스의 리프트를
아예 사용할 수가 없다는 겁니다.

[녹취]
저상버스 기사(음성변조)
"인도와 도로의 높낮이가 맞지 않고, 버스정류장의 폭이 좁아서 (휠체어 리프트)진입이 매우 힘든 상태입니다."

교통약자법은
저상버스의 리프트를 댈 수 있도록
정류장의 인도 높이를
15cm 이하로 할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구에서
이 같은 조건에 맞는 버스 정류장은
전체의 56%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대구시는
이 같은 실태는 파악조차 하지 못한채
저상버스 도입률 50%라는
목표 달성에만 매달리고 있습니다.

[녹취]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전체(정류소가) 3천몇백 개가 있는데, 그중에 정확하게 (현황이)어떻게 돼 있는지는 아직은 조사된 게 없습니다."

대구시의 저상버스
도입률은 40%.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기반시설과 도로환경이 조성되지 않으면
저상버스는 무용지물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저상버스, 있어도 못타는 장애인
    • 입력 2019-04-19 21:53:05
    • 수정2019-04-20 02:47:51
    뉴스9(대구)
[앵커멘트]
장애인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대구시가 2004년부터
줄줄이 도입한 저상버스가
정작 장애인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저상버스 진입이 어려운
버스 정류장 구조 때문이라는데,
대구시는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휠체어를 탄 홍재우 씨가
저상버스를 타려하지만.
버스는 잇따라 홍 씨를 지나칩니다.

1시간 이상을 기다렸지만
결국 홍씨는 버스를 타지 못했습니다.

홍재우/지체장애 1급[인터뷰]
"저상버스 10대 중에 9대가 그냥 저를 무시하고 지나쳐 버려요. 버스 타려면 1시간 기다려요."

교통약자를 위한 저상버스가
정작 장애인을 외면하는건데,
버스기사도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버스정류장의 구조때문에
저상버스의 리프트를
아예 사용할 수가 없다는 겁니다.

[녹취]
저상버스 기사(음성변조)
"인도와 도로의 높낮이가 맞지 않고, 버스정류장의 폭이 좁아서 (휠체어 리프트)진입이 매우 힘든 상태입니다."

교통약자법은
저상버스의 리프트를 댈 수 있도록
정류장의 인도 높이를
15cm 이하로 할 것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구에서
이 같은 조건에 맞는 버스 정류장은
전체의 56%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대구시는
이 같은 실태는 파악조차 하지 못한채
저상버스 도입률 50%라는
목표 달성에만 매달리고 있습니다.

[녹취]
대구시 관계자(음성변조)
"전체(정류소가) 3천몇백 개가 있는데, 그중에 정확하게 (현황이)어떻게 돼 있는지는 아직은 조사된 게 없습니다."

대구시의 저상버스
도입률은 40%.

장애인들의 이동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기반시설과 도로환경이 조성되지 않으면
저상버스는 무용지물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