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장애등급 속여 국가대표 자격 얻은 유도선수 등 수사
입력 2019.04.19 (23:04) 수정 2019.04.19 (23:28) 사회
시력이 안 좋은 것처럼 속여 장애인 아시안게임 출전권을 따낸 장애인 유도 선수와 감독 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19일) 장애등급을 허위로 받아 국가대표 출전 자격을 받은 선수와 감독, 장애인유도협회 관계자 10여명을 입건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조사 중이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협회 사무실과 선수들이 시력검사를 한 병원을 압수수색하고, 협회 관계자와 감독을 최근 출국금지했습니다.

경찰은 입건된 선수들이 장애 스포츠 등급을 받을 정도로 시력에 문제가 있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장애 정도를 속인 선수들이 더 있는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장애등급 속여 국가대표 자격 얻은 유도선수 등 수사
    • 입력 2019-04-19 23:04:09
    • 수정2019-04-19 23:28:04
    사회
시력이 안 좋은 것처럼 속여 장애인 아시안게임 출전권을 따낸 장애인 유도 선수와 감독 등이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19일) 장애등급을 허위로 받아 국가대표 출전 자격을 받은 선수와 감독, 장애인유도협회 관계자 10여명을 입건해 업무방해 등 혐의로 조사 중이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협회 사무실과 선수들이 시력검사를 한 병원을 압수수색하고, 협회 관계자와 감독을 최근 출국금지했습니다.

경찰은 입건된 선수들이 장애 스포츠 등급을 받을 정도로 시력에 문제가 있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하고, 장애 정도를 속인 선수들이 더 있는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