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먹고 마시는 것만이라도"...갈길 먼 점자 표기
입력 2019.04.19 (18:4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내일은 39번째 장애인의 날이지만

장애인을 위한 배려는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습니다.



시각장애인에게 점자는

세상과 소통하는 몇 안 되는 수단이지만,

일상에 필요한 생필품에서조차

점자 표기를 찾기 힘듭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앞을 전혀 못 보는

시각장애인 김솔 씨는

목이 말라도 음료 자판기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자판기 대부분에 점자가 없어

음료를 구분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김솔/시각장애인[인터뷰]

"어떤 때는 콜라가 나올 때도 있고 어떤

때는 커피나 부득이하게 원하지 않는

것들이 나올 때가 있어서..."



편의점을 가 봐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캔 음료 뚜껑에는

황당하게도 점자로

'음료'라고만 표시돼 있습니다.



김솔/시각장애인[인터뷰]

"보통 이렇게 음료라고만 쓰여 있다 보니까

저 혼자 제품을 고르기가 쉽지가 않고

찾아달라고 부탁을 많이 합니다."



편의점에 놓인

상비약 8종 가운데 6종에는

아예 점자 표기가 없습니다.



어쩔 수 없이

집에서는 점자 스티커를

직접 붙여 두고 써야 합니다.



물에 젖는 목욕 용품은

점자 스티커조차 붙일 수 없어

잘못 사용할 때도 있습니다.



김솔/시각장애인[인터뷰]

"샴푸를 쓰려고 하다가 린스를 쓰기도 하고

그런 경우에는 거품 나는 게 다르다 보니까

그런 것으로 알고 다시 쓰고..."



약품을 혼동하면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지만,

점자 표기가 의무사항이 아니다보니

시각장애인을 배려하는 곳은

많지 않습니다.



이상용/대전시 시각장애인연합회장[인터뷰]

"우리 스스로 구입할 수 있는 권리를 침해

받고 있습니다. 반드시 이것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비의약품에

점자 표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은

2년 넘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먹고 마시는 것만이라도"...갈길 먼 점자 표기
    • 입력 2019-04-20 02:29:49
    뉴스9(대전)
[앵커멘트]

내일은 39번째 장애인의 날이지만

장애인을 위한 배려는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습니다.



시각장애인에게 점자는

세상과 소통하는 몇 안 되는 수단이지만,

일상에 필요한 생필품에서조차

점자 표기를 찾기 힘듭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앞을 전혀 못 보는

시각장애인 김솔 씨는

목이 말라도 음료 자판기를

이용할 수 없습니다.



자판기 대부분에 점자가 없어

음료를 구분할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김솔/시각장애인[인터뷰]

"어떤 때는 콜라가 나올 때도 있고 어떤

때는 커피나 부득이하게 원하지 않는

것들이 나올 때가 있어서..."



편의점을 가 봐도

사정은 마찬가집니다.



캔 음료 뚜껑에는

황당하게도 점자로

'음료'라고만 표시돼 있습니다.



김솔/시각장애인[인터뷰]

"보통 이렇게 음료라고만 쓰여 있다 보니까

저 혼자 제품을 고르기가 쉽지가 않고

찾아달라고 부탁을 많이 합니다."



편의점에 놓인

상비약 8종 가운데 6종에는

아예 점자 표기가 없습니다.



어쩔 수 없이

집에서는 점자 스티커를

직접 붙여 두고 써야 합니다.



물에 젖는 목욕 용품은

점자 스티커조차 붙일 수 없어

잘못 사용할 때도 있습니다.



김솔/시각장애인[인터뷰]

"샴푸를 쓰려고 하다가 린스를 쓰기도 하고

그런 경우에는 거품 나는 게 다르다 보니까

그런 것으로 알고 다시 쓰고..."



약품을 혼동하면

안전까지 위협할 수 있지만,

점자 표기가 의무사항이 아니다보니

시각장애인을 배려하는 곳은

많지 않습니다.



이상용/대전시 시각장애인연합회장[인터뷰]

"우리 스스로 구입할 수 있는 권리를 침해

받고 있습니다. 반드시 이것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비의약품에

점자 표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은

2년 넘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