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우즈베크서 동포 간담회…“고려인 1세대는 모두 독립유공자”
입력 2019.04.20 (17:00) 수정 2019.04.20 (22:01) 정치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0일) 고려인 동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동포들을 격려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고려인 동포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했던 우즈베키스탄 거주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일일이 거명한 뒤, "훈포장을 받지 않았더라도 고려인 1세대는 모두 애국자이며 독립유공자"라며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을 만나게 되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려인 1세대들의 근면과 성실이 자손들에게 이어져 우즈베키스탄 정계와 재계, 문화예술계 등 곳곳에서 많은 고려인 후손들이 활약하고 있다"며 "우즈베크 18만 고려인 동포 여러분은 대한민국에도 큰 자랑"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가수 양희은 씨가 깜짝 등장해 ‘아침이슬’을 불렀습니다. 양희은 씨는“여러분을 보니 뭔지 모를 울컥함이 있다”고 말한 뒤 ‘상록수’를 이어 불렀습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고려인 동포들의 문화센터인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관식에서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고려인 동포들과 재외국민, 우즈베키스탄 국민 모두의 집"이라며, "우즈베키스탄의 문화를 더욱 풍부하게 만드는 양국 문화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3만 제곱미터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많은 도움을 줬다"며 우즈베크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크 대통령도 개관식에 참석해 "제 소중한 친구이며 형님인 문재인 대통령님과 존경하는 김정숙 여사님께서 이 뜻깊은 자리를 빛내주시기 위해 함께해 주셔서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1953년생으로 66세인 문 대통령은 1957년생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보다 네 살이 많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관기념 전시회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에게 안중근 의사의 초상화를 가리키며 "한국 독립운동 최고의 영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2014년 양국 정상이 합의해 지난해 완공됐습니다. 건축 과정에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3만 제곱미터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했고, 한국 정부가 103억 원의 건설비를 부담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친 뒤 타슈켄트를 떠나 사마르칸트로 이동해, 7세기 사마르칸트를 방문한 고구려 사신을 그린 벽화가 소장된 아프라시아브 박물관을 둘러봤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우즈베크서 동포 간담회…“고려인 1세대는 모두 독립유공자”
    • 입력 2019-04-20 17:00:25
    • 수정2019-04-20 22:01:01
    정치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0일) 고려인 동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동포들을 격려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는 고려인 동포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했던 우즈베키스탄 거주 독립유공자의 후손을 일일이 거명한 뒤, "훈포장을 받지 않았더라도 고려인 1세대는 모두 애국자이며 독립유공자"라며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을 만나게 되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고려인 1세대들의 근면과 성실이 자손들에게 이어져 우즈베키스탄 정계와 재계, 문화예술계 등 곳곳에서 많은 고려인 후손들이 활약하고 있다"며 "우즈베크 18만 고려인 동포 여러분은 대한민국에도 큰 자랑"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간담회에서는 가수 양희은 씨가 깜짝 등장해 ‘아침이슬’을 불렀습니다. 양희은 씨는“여러분을 보니 뭔지 모를 울컥함이 있다”고 말한 뒤 ‘상록수’를 이어 불렀습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고려인 동포들의 문화센터인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관식에서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고려인 동포들과 재외국민, 우즈베키스탄 국민 모두의 집"이라며, "우즈베키스탄의 문화를 더욱 풍부하게 만드는 양국 문화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3만 제곱미터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많은 도움을 줬다"며 우즈베크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크 대통령도 개관식에 참석해 "제 소중한 친구이며 형님인 문재인 대통령님과 존경하는 김정숙 여사님께서 이 뜻깊은 자리를 빛내주시기 위해 함께해 주셔서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1953년생으로 66세인 문 대통령은 1957년생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보다 네 살이 많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관기념 전시회에서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에게 안중근 의사의 초상화를 가리키며 "한국 독립운동 최고의 영웅"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2014년 양국 정상이 합의해 지난해 완공됐습니다. 건축 과정에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3만 제곱미터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했고, 한국 정부가 103억 원의 건설비를 부담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친 뒤 타슈켄트를 떠나 사마르칸트로 이동해, 7세기 사마르칸트를 방문한 고구려 사신을 그린 벽화가 소장된 아프라시아브 박물관을 둘러봤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