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팩스 제출’에 ‘병상 결재’…작전 같던 사보임
입력 2019.04.26 (06:07) 수정 2019.04.26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는 어제 종일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패스트트랙 안건을 지정하려는 쪽과 어떻게든 이를 막으려는 쪽이, 계속해 수싸움을 벌였는데요.

첫 관문이 바로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의 교체 문제였습니다.

공수처에 반대하는 오 의원이 교체되는냐 마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인데, 반대편 저지 속에 교체 신청서는 팩스로 냈고, 의장 결재는 병상에서 이뤄졌습니다.

작전 같았다고 합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신환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교체 신청서가 접수될 국회 의사과, 아침부터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모여듭니다.

교체 신청서 접수를 아예 막겠다는 겁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원내행정실장 얼굴 알지? 오면 바로 막아."]

그런데 30분 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팩스로 보냈다고?"]

오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바꾼다는 요청서가 팩스로 접수됩니다.

당 지도부가 인편 접수가 아닌 팩스 접수를 택한 겁니다.

이제 남은 건 국회의장의 교체 허가.

반대파 의원들이 입원중인 문희상 의장에게 달려갑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의원 : "조용히 가서. (아, 조용히가 아니에요. 이 상황때문에...) 원내대표, 김관영 대표도 만나셨잖아요."]

결재를 막겠다며 병실 앞을 지켜섰습니다.

같은 시각 병원을 찾은 국회 의사국 관계자들, 의원들을 피해 병실에 들어가 결재를 받았습니다.

[박수현/국회의장 비서실장 : "통로가 여러 군데가 있어서 들어가실 때 의원님들과 의사국장이 조우하거나 그런 일은 없었구요."]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저녁 무렵에는 권은희 의원을 임재훈 의원으로 또 교체했습니다.

막판 법안 조율 과정에 지도부와의 이견 탓으로 알려졌는데, 결국 하루 새 사개특위 위원 두 명이 다 바뀐 겁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본인이 원하지 않는 사보임을 했습니다. 몸으로 막겠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잇따라 긴급 회동을 하고 "당내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기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의 지도부 사퇴 요구가 높아지고, 당내 갈등도 한층 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팩스 제출’에 ‘병상 결재’…작전 같던 사보임
    • 입력 2019-04-26 06:13:51
    • 수정2019-04-26 07:24:23
    뉴스광장 1부
[앵커]

국회는 어제 종일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패스트트랙 안건을 지정하려는 쪽과 어떻게든 이를 막으려는 쪽이, 계속해 수싸움을 벌였는데요.

첫 관문이 바로 바른미래당의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의 교체 문제였습니다.

공수처에 반대하는 오 의원이 교체되는냐 마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인데, 반대편 저지 속에 교체 신청서는 팩스로 냈고, 의장 결재는 병상에서 이뤄졌습니다.

작전 같았다고 합니다.

강나루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신환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교체 신청서가 접수될 국회 의사과, 아침부터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모여듭니다.

교체 신청서 접수를 아예 막겠다는 겁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원내행정실장 얼굴 알지? 오면 바로 막아."]

그런데 30분 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팩스로 보냈다고?"]

오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바꾼다는 요청서가 팩스로 접수됩니다.

당 지도부가 인편 접수가 아닌 팩스 접수를 택한 겁니다.

이제 남은 건 국회의장의 교체 허가.

반대파 의원들이 입원중인 문희상 의장에게 달려갑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의원 : "조용히 가서. (아, 조용히가 아니에요. 이 상황때문에...) 원내대표, 김관영 대표도 만나셨잖아요."]

결재를 막겠다며 병실 앞을 지켜섰습니다.

같은 시각 병원을 찾은 국회 의사국 관계자들, 의원들을 피해 병실에 들어가 결재를 받았습니다.

[박수현/국회의장 비서실장 : "통로가 여러 군데가 있어서 들어가실 때 의원님들과 의사국장이 조우하거나 그런 일은 없었구요."]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저녁 무렵에는 권은희 의원을 임재훈 의원으로 또 교체했습니다.

막판 법안 조율 과정에 지도부와의 이견 탓으로 알려졌는데, 결국 하루 새 사개특위 위원 두 명이 다 바뀐 겁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본인이 원하지 않는 사보임을 했습니다. 몸으로 막겠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잇따라 긴급 회동을 하고 "당내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기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의 지도부 사퇴 요구가 높아지고, 당내 갈등도 한층 격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