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어벤져스:엔드게임’ 전편 담긴 불법 영상 유출
입력 2019.04.26 (06:51) 수정 2019.04.26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불법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영화의 불법 영상은 최근 중국에서 프리미어 시사회가 열린 뒤 온라인에 처음 등장해 빠르게 유포됐습니다.

해당 영상은 시사회에 참석한 누군가가 스크린을 몰래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화질과 음질은 좋지 않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약 3시간 길이의 영화 전편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데다, 아직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선 영화가 개봉조차 하지 않은 상황이라 앞으로의 흥행에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전 세계 최초 개봉을 앞둔 지난주에도 주요 장면이 담긴 4분 30초 짜리 영상이 유출돼 곤욕을 치렀으며 이에 영화의 감독과 배우들은 영상이나 줄거리의 사전 유출을 하지 말자는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 [문화광장] ‘어벤져스:엔드게임’ 전편 담긴 불법 영상 유출
    • 입력 2019-04-26 06:56:25
    • 수정2019-04-26 06:57:36
    뉴스광장 1부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 불법 유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영화의 불법 영상은 최근 중국에서 프리미어 시사회가 열린 뒤 온라인에 처음 등장해 빠르게 유포됐습니다.

해당 영상은 시사회에 참석한 누군가가 스크린을 몰래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화질과 음질은 좋지 않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약 3시간 길이의 영화 전편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데다, 아직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선 영화가 개봉조차 하지 않은 상황이라 앞으로의 흥행에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전 세계 최초 개봉을 앞둔 지난주에도 주요 장면이 담긴 4분 30초 짜리 영상이 유출돼 곤욕을 치렀으며 이에 영화의 감독과 배우들은 영상이나 줄거리의 사전 유출을 하지 말자는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