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패스트트랙 지정놓고 이틀째 대치
입력 2019.04.26 (09:06) 수정 2019.04.26 (10:01) 정치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 여야 4당이 합의한 25일을 넘긴 가운데,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의 극한 대치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반드시 패스트트트랙 지정 절차를 마무리 하겠다고 공언했고, 자유한국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겠다며 결사 항전의 뜻을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상 사태라고 판단하고 모든 의원과 당직자들, 모든 보좌진이 일치 단결해 이런 적폐세력을 청산하고 공수처법과 선거법, 검경수사권 분리 관련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새로운 법질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다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를 열어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당의 국회 점거와 관련해선 회의를 방해한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 당직자를 오전 중에 고발 조치하기로 했고, 오늘도 한국당이 회의 개의를 또 다시 저지한다면, 무조건 고발한다는 내부 방침도 세웠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연 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장, 또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등이 제출되는 의안과 앞을 점거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목적은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좌파 독재, 장기집권 위한 플랜을 저지할 것"이고, "오늘도 할 수 있는 수단을 다해 온몸으로 막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회선진화법 위반이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국회선진화법을 운운하지만, 여야 4당의 과정 자체가 국회법, 국회 관습법 위반"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한국당의 저항은 정당하고 오히려 불법을 막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패스트트랙 지정놓고 이틀째 대치
    • 입력 2019-04-26 09:06:47
    • 수정2019-04-26 10:01:50
    정치
선거제 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이 여야 4당이 합의한 25일을 넘긴 가운데, 여야 4당과 자유한국당의 극한 대치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반드시 패스트트트랙 지정 절차를 마무리 하겠다고 공언했고, 자유한국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겠다며 결사 항전의 뜻을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상 사태라고 판단하고 모든 의원과 당직자들, 모든 보좌진이 일치 단결해 이런 적폐세력을 청산하고 공수처법과 선거법, 검경수사권 분리 관련법을 반드시 통과시켜 새로운 법질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다시 정개특위와 사개특위를 열어 패스트트랙 지정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당의 국회 점거와 관련해선 회의를 방해한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 당직자를 오전 중에 고발 조치하기로 했고, 오늘도 한국당이 회의 개의를 또 다시 저지한다면, 무조건 고발한다는 내부 방침도 세웠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오전 의원총회를 연 뒤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회의장, 또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등이 제출되는 의안과 앞을 점거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는 것이 아니라 목적은 그들의 정권을 연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좌파 독재, 장기집권 위한 플랜을 저지할 것"이고, "오늘도 할 수 있는 수단을 다해 온몸으로 막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회선진화법 위반이 아니냐는 논란에 대해서는 "국회선진화법을 운운하지만, 여야 4당의 과정 자체가 국회법, 국회 관습법 위반"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한국당의 저항은 정당하고 오히려 불법을 막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