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재즈의 도시’ 뉴올리언스서 재즈 축제…올해 50주년
입력 2019.04.26 (10:54) 수정 2019.04.26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재즈의 본고장'으로 불리는 미국 남부의 항구도시 뉴올리언스에서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재즈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축제에 빠질 수 없는 상징적인 포스터 작업에 뉴올리언즈 출신의 유명 재즈 연주가들이 동참했다는데요.

'재즈천재'로 불리는 '트롬본 쇼티'부터 'R&B의 전설'이자 '소울의 여왕'인 '어마 토마스'까지.

모두 포스터 위에 직접 친필 사인을 그려 넣어 축제 50주년 기념 한정판 포스터를 완성했습니다.

뉴올리언스 재즈 페스티벌은 다음 달 5일까지 계속됩니다.
  • [지구촌 Talk] ‘재즈의 도시’ 뉴올리언스서 재즈 축제…올해 50주년
    • 입력 2019-04-26 10:55:01
    • 수정2019-04-26 11:02:00
    지구촌뉴스
'재즈의 본고장'으로 불리는 미국 남부의 항구도시 뉴올리언스에서 올해로 50주년을 맞는 재즈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축제에 빠질 수 없는 상징적인 포스터 작업에 뉴올리언즈 출신의 유명 재즈 연주가들이 동참했다는데요.

'재즈천재'로 불리는 '트롬본 쇼티'부터 'R&B의 전설'이자 '소울의 여왕'인 '어마 토마스'까지.

모두 포스터 위에 직접 친필 사인을 그려 넣어 축제 50주년 기념 한정판 포스터를 완성했습니다.

뉴올리언스 재즈 페스티벌은 다음 달 5일까지 계속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