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북, 4·27 1주년 행사 입장 표명 없어…소장회의 안 열려”
입력 2019.04.26 (11:24) 수정 2019.04.26 (11:30) 정치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행사를 하루 앞둔 오늘, 북측의 입장 표명이 없는 가운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도 열리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오늘(26일)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대해서 월요일에 북측에 대북 통지를 했고, 아직까지 특별한 입장이 전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북측의 참석 가능성은 낮지만, 예단해서 말씀드리진 않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북측 고위당국자 등의 참여를 바라는 입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반영이 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와 관련해서는 "현재 북측 김광성 소장대리가 현지에서 근무 중에 있지만, 오늘 소장 회의는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남북 간 합의에 따라 개최를 하지 않기로 정해졌다"고 이 부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무산된 것은 9주째로, 북측 소장대리가 근무를 하면서도 소장회의가 열리지 않는 것은 처음입니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의 전종수 소장은 이번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며 "협의할 의제, 안건들이 정리가 되고 갈무리 되는대로 같이 협의를 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에서 대남 비난 대변인 담화가 나온 것이 소장회의 불발과 관련됐느냐는 질문에는 "(북측이) 불편한 부분이 있었는지 우리 측에 구체적으로 제기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와 함께 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의 회담에 대해 "이번 북·러 정상회담이 북미대화 재개 등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발전에 기여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일부 “북, 4·27 1주년 행사 입장 표명 없어…소장회의 안 열려”
    • 입력 2019-04-26 11:24:40
    • 수정2019-04-26 11:30:00
    정치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행사를 하루 앞둔 오늘, 북측의 입장 표명이 없는 가운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도 열리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오늘(26일)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행사에 대해서 월요일에 북측에 대북 통지를 했고, 아직까지 특별한 입장이 전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어 "북측의 참석 가능성은 낮지만, 예단해서 말씀드리진 않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북측 고위당국자 등의 참여를 바라는 입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그와 관련해) 구체적인 내용은 반영이 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소장회의와 관련해서는 "현재 북측 김광성 소장대리가 현지에서 근무 중에 있지만, 오늘 소장 회의는 여러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남북 간 합의에 따라 개최를 하지 않기로 정해졌다"고 이 부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무산된 것은 9주째로, 북측 소장대리가 근무를 하면서도 소장회의가 열리지 않는 것은 처음입니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의 전종수 소장은 이번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며 "협의할 의제, 안건들이 정리가 되고 갈무리 되는대로 같이 협의를 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에서 대남 비난 대변인 담화가 나온 것이 소장회의 불발과 관련됐느냐는 질문에는 "(북측이) 불편한 부분이 있었는지 우리 측에 구체적으로 제기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부대변인은 이와 함께 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 간의 회담에 대해 "이번 북·러 정상회담이 북미대화 재개 등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발전에 기여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