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2016 총선 불법개입’ 혐의 경찰 고위간부 2명 영장 청구
입력 2019.04.26 (14:00) 사회
과거 경찰청 정보국이 선거 동향을 수집하고 정권에 비판적인 공직자들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당시 경찰 책임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오늘(26일) 경찰청 정보국 차원의 선거 개입 활동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실행한 혐의로 현직 경찰 고위간부인 박모 치안감과 정모 치안감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당시 경찰청 정보국 정보심의관이던 박 치안감과 청와대 치안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던 정 치안감은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 동향 등을 수집한 뒤 당시 '친박' 후보들에게 '맞춤형 선거 전략' 등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박 치안감 등은 또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당시 정부와 여당에 비판적 입장을 보였던 공직자들을 상대로 불법 사찰 활동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사찰 대상에는 당시 세월호특조위나 국가인권위 위원들은 물론 시·도 부교육감 등도 포함됐는데, 당시 경찰은 정부에 비판인 이들을 '좌파'로 규정하고 사찰 활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검찰은 당시 관련 정보를 보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강 전 청장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경찰청 정보국이 지역 여론과 선거 전략을 담은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여러 차례 보고를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달 21일 강 전 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한 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검찰, ‘2016 총선 불법개입’ 혐의 경찰 고위간부 2명 영장 청구
    • 입력 2019-04-26 14:00:22
    사회
과거 경찰청 정보국이 선거 동향을 수집하고 정권에 비판적인 공직자들을 사찰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당시 경찰 책임자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오늘(26일) 경찰청 정보국 차원의 선거 개입 활동을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실행한 혐의로 현직 경찰 고위간부인 박모 치안감과 정모 치안감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당시 경찰청 정보국 정보심의관이던 박 치안감과 청와대 치안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하던 정 치안감은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 동향 등을 수집한 뒤 당시 '친박' 후보들에게 '맞춤형 선거 전략' 등을 제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박 치안감 등은 또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당시 정부와 여당에 비판적 입장을 보였던 공직자들을 상대로 불법 사찰 활동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사찰 대상에는 당시 세월호특조위나 국가인권위 위원들은 물론 시·도 부교육감 등도 포함됐는데, 당시 경찰은 정부에 비판인 이들을 '좌파'로 규정하고 사찰 활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검찰은 당시 관련 정보를 보고받은 것으로 보이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강 전 청장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경찰청 정보국이 지역 여론과 선거 전략을 담은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여러 차례 보고를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달 21일 강 전 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한 차례 불러 조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