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른정당 중심 의총 “김관영, 사개특위 위원 교체 철회하면 불신임 거론 안할 것”
입력 2019.04.26 (19:01) 수정 2019.04.26 (19:09) 정치
바른정당 출신 의원을 중심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해 온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위원을 복귀한다면, 불신임은 거론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오늘(26일) 오후 5시, 비공개로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와 공수처 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문제와 당내 갈등 수습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의총에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해 온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유의동·정병국·지상욱·오신환·하태경·이혜훈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의원, 이동섭 의원까지 총 10명이 참석했습니다.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은 김 원내대표가 오신환·권은희 사개특위 위원의 강제 교체에 대해 사과한 만큼 순리대로 결자해지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며 "김 원내대표는 두 의원을 즉각 사개특위 위원에 복귀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원내대표가 두 의원의 교체를 철회한다면 불신임 추진 등 책임 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며 "모든 상황을 정상화 시키고, 패스트트랙 문제는 해당 특위 위원들의 소신과 양심에 맡겨 처리하고 당원들은 결과에 승복해 정당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승민 의원도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와 연락을 취해 "국회의 대치상황이 심각해 너무 오래 끄는 것은 좋지 않으니 고민하시되 빨리 결단을 했으면 좋겠다, 김 원내대표만 결심하면 우리 당 뿐 아니라 국회 전체, 정치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법안이 다 접수되고 의안 번호가 매겨진 상태라도 특위 위원들이 회의에 안 들어가면 어차피 의결을 못 하는 상황"이라며 "일방적 처리가 시도되지 않도록 최소한 우리당 소속 위원들이라도 연락하면서 상황 관리를 해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바른정당 중심 의총 “김관영, 사개특위 위원 교체 철회하면 불신임 거론 안할 것”
    • 입력 2019-04-26 19:01:12
    • 수정2019-04-26 19:09:56
    정치
바른정당 출신 의원을 중심으로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해 온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위원을 복귀한다면, 불신임은 거론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오늘(26일) 오후 5시, 비공개로 의원총회를 열고, 선거제와 공수처 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문제와 당내 갈등 수습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의총에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반대해 온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유의동·정병국·지상욱·오신환·하태경·이혜훈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 국민의당 출신 이태규 의원, 이동섭 의원까지 총 10명이 참석했습니다.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이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의총에 참석한 의원들은 김 원내대표가 오신환·권은희 사개특위 위원의 강제 교체에 대해 사과한 만큼 순리대로 결자해지에 나서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며 "김 원내대표는 두 의원을 즉각 사개특위 위원에 복귀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김 원내대표가 두 의원의 교체를 철회한다면 불신임 추진 등 책임 문제를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며 "모든 상황을 정상화 시키고, 패스트트랙 문제는 해당 특위 위원들의 소신과 양심에 맡겨 처리하고 당원들은 결과에 승복해 정당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승민 의원도 이 자리에서 김 원내대표와 연락을 취해 "국회의 대치상황이 심각해 너무 오래 끄는 것은 좋지 않으니 고민하시되 빨리 결단을 했으면 좋겠다, 김 원내대표만 결심하면 우리 당 뿐 아니라 국회 전체, 정치상황을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법안이 다 접수되고 의안 번호가 매겨진 상태라도 특위 위원들이 회의에 안 들어가면 어차피 의결을 못 하는 상황"이라며 "일방적 처리가 시도되지 않도록 최소한 우리당 소속 위원들이라도 연락하면서 상황 관리를 해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