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獨연구팀 “독일 국민의 54%, 난민에 부정적”
입력 2019.04.26 (19:22) 국제
유럽에서 종교와 인종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는 난민에 대해 독일 국민의 절반 이상이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습니다.

26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빌레펠트대 연구팀에 의뢰해 지난해 독일인 1,890명을 대상으로 연구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54.1%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옛 동독지역에서는 63%가, 옛 서독지역에서는 51%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보여, 지역별로 차이를 드러냈습니다.

시리아 내전 등으로 인한 난민 위기 사태가 발생하기 직전인 2014년 같은 조사에서는 독일인의 44%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또 2016년 같은 조사에서는 49.5%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내, 난민을 바라보는 인식이 계속 악화하고 있는 추세를 보여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이와 함께 조사대상의 19%가 외국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독일에서는 2016년 74만6천 명의 난민이 망명 신청을 했지만, 지난해에는 18만6천 명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 獨연구팀 “독일 국민의 54%, 난민에 부정적”
    • 입력 2019-04-26 19:22:59
    국제
유럽에서 종교와 인종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는 난민에 대해 독일 국민의 절반 이상이 부정적인 시각을 나타냈습니다.

26일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이 빌레펠트대 연구팀에 의뢰해 지난해 독일인 1,890명을 대상으로 연구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의 54.1%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옛 동독지역에서는 63%가, 옛 서독지역에서는 51%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보여, 지역별로 차이를 드러냈습니다.

시리아 내전 등으로 인한 난민 위기 사태가 발생하기 직전인 2014년 같은 조사에서는 독일인의 44%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했습니다.

또 2016년 같은 조사에서는 49.5%가 난민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나타내, 난민을 바라보는 인식이 계속 악화하고 있는 추세를 보여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이와 함께 조사대상의 19%가 외국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독일에서는 2016년 74만6천 명의 난민이 망명 신청을 했지만, 지난해에는 18만6천 명으로 크게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