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안과 ‘기습점거’ 한국당…법안 낚아채고 신분 확인까지
입력 2019.04.26 (21:06) 수정 2019.04.26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 가장 격렬한 충돌이 벌어진 곳, 바로 국회 7층에 있는 '의안과'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이 사무실을 기습 점거해 아예 법안 제출 자체를 ​막아선 겁니다.

결국 민주당이 법안을 전자시스템으로 낸 뒤에야 사무실 점거가 풀렸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의안과 앞, 고성 끝에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최연혜/자유한국당 의원 : "나를 밟고 가! 국민을 밟고 가!"]

민주당 보좌진들이 법안을 내기 위해 다가서자 한국당 측이 육탄방어에 나선 겁니다.

["각성하라! 각성하라!"]

채 10분도 안 돼 공수처법이 제출됐다고 누군가 소리칩니다.

["팩스가 도착했습니다."]

순간 아수라장이 되더니, 팩스로 온 법안을 두고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저희가 공문서라서 이거는... 어어!"]

법안을 등록하는 직원에게서 서류를 낚아채기도 합니다.

[이은재/자유한국당 의원 : "이리 줘보세요. 아니 안 가져가. 안 가져가 보는 거야. 안 가져가. 안 가져간다고."]

이후 팩스가 부서져 나머지 법은 팩스 제출이 막혔습니다.

밤에도 법안을 낼 수 있다는 의안과 직원 설명에 충돌은 밤새 이어졌고, 전열을 정비한 민주당 보좌진들이 한국당 보좌진들 틈을 뚫고 새벽 2시 20분, 문 앞까지 진입합니다.

경호권이 발동돼 국회 방호원들까지 나섰습니다.

쇠 지렛대를 동원해 한국당 측이 걸어잠근 문을 열어보려 시도합니다.

꽤 긴 실랑이가 이어졌지만, 문 안쪽 한국당이 쇠 지렛대를 빼앗아 들었습니다.

점거 이틀째인 오늘(26일) 오전엔 아예 출입문까지 막아섰습니다.

[자유한국당 보좌진 : "의안과 직원분들만 들어갈 수 있는 건가요? (어디서... 죄송한데요...)"]

33년 만에 경호권이 발동된 가운데 초유의 의안과 앞 대치는 민주당이 전자 발의로 법안을 낸 뒤에서야 마무리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의안과 ‘기습점거’ 한국당…법안 낚아채고 신분 확인까지
    • 입력 2019-04-26 21:08:32
    • 수정2019-04-26 22:33:50
    뉴스 9
[앵커]

이번에 가장 격렬한 충돌이 벌어진 곳, 바로 국회 7층에 있는 '의안과'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이 이 사무실을 기습 점거해 아예 법안 제출 자체를 ​막아선 겁니다.

결국 민주당이 법안을 전자시스템으로 낸 뒤에야 사무실 점거가 풀렸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의안과 앞, 고성 끝에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최연혜/자유한국당 의원 : "나를 밟고 가! 국민을 밟고 가!"]

민주당 보좌진들이 법안을 내기 위해 다가서자 한국당 측이 육탄방어에 나선 겁니다.

["각성하라! 각성하라!"]

채 10분도 안 돼 공수처법이 제출됐다고 누군가 소리칩니다.

["팩스가 도착했습니다."]

순간 아수라장이 되더니, 팩스로 온 법안을 두고 실랑이가 벌어집니다.

["저희가 공문서라서 이거는... 어어!"]

법안을 등록하는 직원에게서 서류를 낚아채기도 합니다.

[이은재/자유한국당 의원 : "이리 줘보세요. 아니 안 가져가. 안 가져가 보는 거야. 안 가져가. 안 가져간다고."]

이후 팩스가 부서져 나머지 법은 팩스 제출이 막혔습니다.

밤에도 법안을 낼 수 있다는 의안과 직원 설명에 충돌은 밤새 이어졌고, 전열을 정비한 민주당 보좌진들이 한국당 보좌진들 틈을 뚫고 새벽 2시 20분, 문 앞까지 진입합니다.

경호권이 발동돼 국회 방호원들까지 나섰습니다.

쇠 지렛대를 동원해 한국당 측이 걸어잠근 문을 열어보려 시도합니다.

꽤 긴 실랑이가 이어졌지만, 문 안쪽 한국당이 쇠 지렛대를 빼앗아 들었습니다.

점거 이틀째인 오늘(26일) 오전엔 아예 출입문까지 막아섰습니다.

[자유한국당 보좌진 : "의안과 직원분들만 들어갈 수 있는 건가요? (어디서... 죄송한데요...)"]

33년 만에 경호권이 발동된 가운데 초유의 의안과 앞 대치는 민주당이 전자 발의로 법안을 낸 뒤에서야 마무리됐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