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수 할아버지가 만드는 장수 지팡이 '화제'
입력 2019.04.26 (21:46) 수정 2019.04.26 (22:59)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구순을 넘긴 노인이
손수 깎아 만든 지팡이를
이웃에게 나눠주며
장수의 기운을 전하고 있습니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모두 건강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5년째 쉼 없이
지팡이를 만들고 있다는데요.

이유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나무를 잘라 다듬고

모난 곳이 없도록
정성스럽게 대패질을 이어갑니다.

[이펙트1]"이렇게 손으로 깎는거야."

부드럽게 갈아 만든
손잡이를 붙이자
금세 지팡이가 완성됩니다.

[이펙트2]"그 다음에 이렇게 끼면...지팡이가 되네."

하루 꼬박
지팡이를 만드는데 열중인
93살 서재원 할아버지.

한때 목수였던 경험을 살려,
5년째 지팡이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든 지팡이는
이웃에 모두 무료로 나눠줬습니다.

유순이(87)/보은군 산외면 거주[인터뷰]
"허리가 아픈데 (지팡이를) 짚고 다니니까 좋습니다."

홍종수(83)/보은군 산외면 거주 [인터뷰]
"아주 참 모범이 되는 분이세요. 나이 65세 넘는 분들은 거의 다 갖고 있어요. 이분이 깎아주셔서."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는 삶을 살고 싶어
만들기 시작한 지팡이는
벌써 3천 개가 넘습니다.

서재원/보은군 산외면 거주 [인터뷰]
"집에 멍하니 들어앉을 수도 없고 해서…. (지팡이를 만들다 보면) 세월이 어떻게 가는지 모르고 재미가 나. 또 만들어서 여기저기 나눠주니까 고맙다고."

직접 나무를 골라 만드는
고단한 작업뿐만 아니라
재료비도 부담이지만
더 큰 보람과 즐거움을 찾았습니다.

서재원 할아버지 [인터뷰]
"육신이 허락하는 한, 못 만들면 몰라도 계속 만들어서 (나눠주겠다)"

한국 전쟁 참전 용사이기도 한
서 할아버지는
팍팍한 삶 속에서도
이웃에 정을 베풀고
장수의 기운도 나누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장수 할아버지가 만드는 장수 지팡이 '화제'
    • 입력 2019-04-26 21:46:38
    • 수정2019-04-26 22:59:47
    뉴스9(충주)
[앵커멘트]
구순을 넘긴 노인이
손수 깎아 만든 지팡이를
이웃에게 나눠주며
장수의 기운을 전하고 있습니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모두 건강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5년째 쉼 없이
지팡이를 만들고 있다는데요.

이유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나무를 잘라 다듬고

모난 곳이 없도록
정성스럽게 대패질을 이어갑니다.

[이펙트1]"이렇게 손으로 깎는거야."

부드럽게 갈아 만든
손잡이를 붙이자
금세 지팡이가 완성됩니다.

[이펙트2]"그 다음에 이렇게 끼면...지팡이가 되네."

하루 꼬박
지팡이를 만드는데 열중인
93살 서재원 할아버지.

한때 목수였던 경험을 살려,
5년째 지팡이를 만들고 있습니다.

이렇게 만든 지팡이는
이웃에 모두 무료로 나눠줬습니다.

유순이(87)/보은군 산외면 거주[인터뷰]
"허리가 아픈데 (지팡이를) 짚고 다니니까 좋습니다."

홍종수(83)/보은군 산외면 거주 [인터뷰]
"아주 참 모범이 되는 분이세요. 나이 65세 넘는 분들은 거의 다 갖고 있어요. 이분이 깎아주셔서."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는 삶을 살고 싶어
만들기 시작한 지팡이는
벌써 3천 개가 넘습니다.

서재원/보은군 산외면 거주 [인터뷰]
"집에 멍하니 들어앉을 수도 없고 해서…. (지팡이를 만들다 보면) 세월이 어떻게 가는지 모르고 재미가 나. 또 만들어서 여기저기 나눠주니까 고맙다고."

직접 나무를 골라 만드는
고단한 작업뿐만 아니라
재료비도 부담이지만
더 큰 보람과 즐거움을 찾았습니다.

서재원 할아버지 [인터뷰]
"육신이 허락하는 한, 못 만들면 몰라도 계속 만들어서 (나눠주겠다)"

한국 전쟁 참전 용사이기도 한
서 할아버지는
팍팍한 삶 속에서도
이웃에 정을 베풀고
장수의 기운도 나누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