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 여행주간...'마을로 떠나요'
입력 2019.04.26 (23:38) 뉴스9(안동)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완연한 봄을 맞아

여행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봄 여행 주간

관광공사가 소개하는

경북지역의 가 볼만 한 곳을

이하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맑은 서천과 모래톱 위에 놓인

외나무다리,



마을을 외부와 잇는

유일한 통로입니다.



물 위에 뜬 섬이란 뜻의 무섬마을이

3백 년 넘게 온전히 보전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여전히 사람이 살고 있는

30여 채의 고택들은,

고풍스러움을 뽐냅니다.



우찌다.아키코.가나오카/일본 오사카[인터뷰]

"한국에 몇 번이나 와 봤지만 서울시내와는다르게 이렇게 좋은 곳이 있다는 걸 꼭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한국관광공사가 내건

올해 봄 여행주간의 테마는 '마을'



화려한 관광지는 아니지만,

고유의 문화와 전통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전국의 특색있는 마을 20곳 가운데

경북에선 영주 무섬마을과

경주 교촌마을이 선정됐습니다.



최인희/ 영주시 문화관광해설사[인터뷰]

"옛 선비들이 풍류를 읊었던 정자들도 있습니다. 이렇게 옛 것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걸 즐기시면 됩니다."



경상북도도 이 기간

스토리 체험투어단을 운영합니다.



휴식과 SNS, 맛집투어 등

최근 뜨는 다섯 가지 취향에 따라

여행지 서너 곳을 묶은

새로운 여행상품입니다.



김병곤/ 경상북도 관광마케팅과장[인터뷰]

"23개 지자체별로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문경 찻사발, 포항 해병대문화,

영양 산나물축제 등

기초지자체별 축제도 이어지고,

관광지마다 할인행사도

다양하게 마련됩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봄 여행주간...'마을로 떠나요'
    • 입력 2019-04-26 23:38:21
    뉴스9(안동)
[앵커멘트]

완연한 봄을 맞아

여행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봄 여행 주간

관광공사가 소개하는

경북지역의 가 볼만 한 곳을

이하늬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맑은 서천과 모래톱 위에 놓인

외나무다리,



마을을 외부와 잇는

유일한 통로입니다.



물 위에 뜬 섬이란 뜻의 무섬마을이

3백 년 넘게 온전히 보전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여전히 사람이 살고 있는

30여 채의 고택들은,

고풍스러움을 뽐냅니다.



우찌다.아키코.가나오카/일본 오사카[인터뷰]

"한국에 몇 번이나 와 봤지만 서울시내와는다르게 이렇게 좋은 곳이 있다는 걸 꼭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한국관광공사가 내건

올해 봄 여행주간의 테마는 '마을'



화려한 관광지는 아니지만,

고유의 문화와 전통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전국의 특색있는 마을 20곳 가운데

경북에선 영주 무섬마을과

경주 교촌마을이 선정됐습니다.



최인희/ 영주시 문화관광해설사[인터뷰]

"옛 선비들이 풍류를 읊었던 정자들도 있습니다. 이렇게 옛 것이 고스란히 살아 있는 걸 즐기시면 됩니다."



경상북도도 이 기간

스토리 체험투어단을 운영합니다.



휴식과 SNS, 맛집투어 등

최근 뜨는 다섯 가지 취향에 따라

여행지 서너 곳을 묶은

새로운 여행상품입니다.



김병곤/ 경상북도 관광마케팅과장[인터뷰]

"23개 지자체별로 즐길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문경 찻사발, 포항 해병대문화,

영양 산나물축제 등

기초지자체별 축제도 이어지고,

관광지마다 할인행사도

다양하게 마련됩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