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디지털 광장] 필리핀 해변에 등장한 24m ‘플라스틱 고래’
입력 2019.04.29 (06:52) 수정 2019.04.29 (08:4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필리핀 마닐라의 한 해변에 길이 24m, 실물 크기의 고래 조형물이 사람들의 시선을 모읍니다.

'죽은 고래의 외침'이란 제목의 이 야외 전시물은 현지의 한 문화 예술가 그룹이 만들었는데요.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위험은 물론, 우리 다음 세대의 생존에도 위협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하기 위해 제작했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주변 해안선과 해변 마을 등에서 플라스틱 폐기물을 직접 수집해 작품에 활용했고요.

오는 5월까지 이곳 해변에 전시된 뒤, 또 다른 환경 예술 작품으로 재활용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디지털광장>이었습니다.
  • [디지털 광장] 필리핀 해변에 등장한 24m ‘플라스틱 고래’
    • 입력 2019-04-29 06:50:46
    • 수정2019-04-29 08:40:24
    뉴스광장 1부
필리핀 마닐라의 한 해변에 길이 24m, 실물 크기의 고래 조형물이 사람들의 시선을 모읍니다.

'죽은 고래의 외침'이란 제목의 이 야외 전시물은 현지의 한 문화 예술가 그룹이 만들었는데요.

일회용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양 생태계에 미치는 위험은 물론, 우리 다음 세대의 생존에도 위협이 될 수 있음을 경고하기 위해 제작했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주변 해안선과 해변 마을 등에서 플라스틱 폐기물을 직접 수집해 작품에 활용했고요.

오는 5월까지 이곳 해변에 전시된 뒤, 또 다른 환경 예술 작품으로 재활용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지금까지 <디지털광장>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