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입력 2019.04.29 (06:58) 수정 2019.04.29 (07: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패스트트랙’ 재시도…“끝까지 투쟁”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이르면 오늘 선거제 개편안 등에 대한 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재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볼턴 “미국, 6자회담 선호하지 않아”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시한 6자회담 방식을 미국은 선호하지는 않는다며 북핵 문제에 대한 북미간 일대일 해결 방침을 강조했습니다.

“술자리 도중 의식 잃어” 피해 신고 잇따라

가수 정준영 씨 단톡방 멤버들로부터 유사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 여성이 일곱명 정도로 늘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술자리 도중 의식을 잃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성추행 문제 말다툼” 의붓딸 살해 시신 유기

중학생 의붓딸을 살해한 뒤 저수지에 버렸다며 3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해 긴급체포됐습니다. 성추행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 입력 2019-04-29 07:01:38
    • 수정2019-04-29 07:04:59
    뉴스광장
‘패스트트랙’ 재시도…“끝까지 투쟁”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이르면 오늘 선거제 개편안 등에 대한 신속처리 안건 지정을 재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당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맞서고 있습니다.

볼턴 “미국, 6자회담 선호하지 않아”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제시한 6자회담 방식을 미국은 선호하지는 않는다며 북핵 문제에 대한 북미간 일대일 해결 방침을 강조했습니다.

“술자리 도중 의식 잃어” 피해 신고 잇따라

가수 정준영 씨 단톡방 멤버들로부터 유사 피해를 당했다는 고소 여성이 일곱명 정도로 늘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술자리 도중 의식을 잃었다고 진술했습니다.

“성추행 문제 말다툼” 의붓딸 살해 시신 유기

중학생 의붓딸을 살해한 뒤 저수지에 버렸다며 30대 남성이 경찰에 자수해 긴급체포됐습니다. 성추행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