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또 ‘증오범죄’ 유대교회당서 총격…1명 사망·3명 부상
입력 2019.04.29 (07:15) 수정 2019.04.29 (09:0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샌디에이고 인근의 한 유대교 회당에서 또 총격 사건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이 총격범은 범행 전, 인터넷에 올린 성명서에서 자신이 반유대주의자라며 6개월 전, 11명의 목숨을 앗아간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 총격사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각 27일 오전, 미국 샌디에이고 인근 한 유대교 회당에 백인 남성이 침입해 자동형 돌격 소총을 난사했습니다.

유대교 축제인 유월절의 마지막 날이어서, 당시 100여 명의 교인이 모여 있던 회당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크리스토퍼 플츠/목격자 : "집 앞에서 정원 일을 하려고 준비하면서 집 앞에 앉아 있었는데, 6~7발의 총성이 들렸습니다."]

4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이 가운데 여성 1명이 숨졌습니다.

총격범은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19살 백인 남성 존 어니스트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은 이 용의자가 도주 직후 스스로 911에 전화해 총격을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빌 고어/샌디에이고 경찰 : "에스콘디도 경찰국과 FBI와 같이 에스콘디도에서 약 한 달 전에 일어난 이슬람 사원 방화 사건에도 어니스트가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범행 전 인터넷에 올린 선언문에서 자신을 '반유대주의자'라고 밝힌 용의자 어니스트는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 총격 테러와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테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등 정치권은 한목소리로 '증오범죄'를 규탄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인들의 마음은 캘리포니아 파웨이의 유대교회당 안에서 벌어진 끔찍한 총격 사건의 희생자들과 함께할 것입니다."]

250여 명이 숨진 스리랑카 폭탄 테러가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테러에 대한 복수로 추정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반유대주의 테러가 벌어지는 등 전 세계적으로 증오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美 또 ‘증오범죄’ 유대교회당서 총격…1명 사망·3명 부상
    • 입력 2019-04-29 07:20:36
    • 수정2019-04-29 09:02:18
    뉴스광장
[앵커]

미국 샌디에이고 인근의 한 유대교 회당에서 또 총격 사건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했습니다.

이 총격범은 범행 전, 인터넷에 올린 성명서에서 자신이 반유대주의자라며 6개월 전, 11명의 목숨을 앗아간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 총격사건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지시각 27일 오전, 미국 샌디에이고 인근 한 유대교 회당에 백인 남성이 침입해 자동형 돌격 소총을 난사했습니다.

유대교 축제인 유월절의 마지막 날이어서, 당시 100여 명의 교인이 모여 있던 회당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크리스토퍼 플츠/목격자 : "집 앞에서 정원 일을 하려고 준비하면서 집 앞에 앉아 있었는데, 6~7발의 총성이 들렸습니다."]

4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이 가운데 여성 1명이 숨졌습니다.

총격범은 샌디에이고에 거주하는 19살 백인 남성 존 어니스트로 밝혀졌습니다.

경찰은 이 용의자가 도주 직후 스스로 911에 전화해 총격을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빌 고어/샌디에이고 경찰 : "에스콘디도 경찰국과 FBI와 같이 에스콘디도에서 약 한 달 전에 일어난 이슬람 사원 방화 사건에도 어니스트가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범행 전 인터넷에 올린 선언문에서 자신을 '반유대주의자'라고 밝힌 용의자 어니스트는 피츠버그 유대교 회당 총격 테러와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테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등 정치권은 한목소리로 '증오범죄'를 규탄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국인들의 마음은 캘리포니아 파웨이의 유대교회당 안에서 벌어진 끔찍한 총격 사건의 희생자들과 함께할 것입니다."]

250여 명이 숨진 스리랑카 폭탄 테러가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 테러에 대한 복수로 추정되는 가운데, 미국에서도 반유대주의 테러가 벌어지는 등 전 세계적으로 증오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