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3%↓…가계대출 억제 영향
입력 2019.04.29 (09:22) 수정 2019.04.29 (09:31) 경제
올해 1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1분기 MBS 발행금액이 4조 8천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2.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MBS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의 하나입니다.

금감원은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정책으로 2017년 이후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이 줄면서 이를 기초로 한 MBS 발행의 감소세가 지속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보금자리론 실적은 2016년 14조 4천억 원에서 2017년 10조 7천억 원에 이어 지난해 7조 6천억 원으로 감소했고, 적격대출은 2016년 32조 천억 원에서 지난해에 14조 4천억 원까지 줄었습니다.

올해 1분기 MBS를 포함한 전체 ABS 발행금액은 9조 8천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8% 줄었습니다.

자산보유자별로는 공공법인(주금공)이 4조 8천억 원, 금융회사가 3조 천억 원, 일반기업이 1조 9천억 원씩 각각 발행했습니다.

이 가운데 금융회사 발행금액은 지난해 동기보다는 72.2% 증가한 것으로, 특히 카드사·할부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 발행액(1조 5천억 원)이 150.0%나 증가했습니다. 일반기업 ABS는 단말기 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발행한 것으로 38.7% 감소했습니다.

유동화 자산별로는 대출채권을 기초로 한 ABS 발행액이 5조 4천억 원으로 16.9% 줄었고, 매출채권을 기초로 한 ABS는 4조 2천억 원으로 13.5% 늘었습니다.
  • 1분기 주택저당증권 발행 13%↓…가계대출 억제 영향
    • 입력 2019-04-29 09:22:42
    • 수정2019-04-29 09:31:05
    경제
올해 1분기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택저당증권(MBS) 발행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1분기 MBS 발행금액이 4조 8천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2.7%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주택금융공사가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MBS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의 하나입니다.

금감원은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정책으로 2017년 이후 보금자리론과 적격대출이 줄면서 이를 기초로 한 MBS 발행의 감소세가 지속됐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보금자리론 실적은 2016년 14조 4천억 원에서 2017년 10조 7천억 원에 이어 지난해 7조 6천억 원으로 감소했고, 적격대출은 2016년 32조 천억 원에서 지난해에 14조 4천억 원까지 줄었습니다.

올해 1분기 MBS를 포함한 전체 ABS 발행금액은 9조 8천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8% 줄었습니다.

자산보유자별로는 공공법인(주금공)이 4조 8천억 원, 금융회사가 3조 천억 원, 일반기업이 1조 9천억 원씩 각각 발행했습니다.

이 가운데 금융회사 발행금액은 지난해 동기보다는 72.2% 증가한 것으로, 특히 카드사·할부사 등 여신전문금융회사 발행액(1조 5천억 원)이 150.0%나 증가했습니다. 일반기업 ABS는 단말기 할부대금채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을 기초로 발행한 것으로 38.7% 감소했습니다.

유동화 자산별로는 대출채권을 기초로 한 ABS 발행액이 5조 4천억 원으로 16.9% 줄었고, 매출채권을 기초로 한 ABS는 4조 2천억 원으로 13.5% 늘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