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주교포 이민지, LA오픈 우승…김세영 2위
입력 2019.04.29 (10:01) 수정 2019.04.29 (10:02) LPGA
호주교포 이민지(23)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오픈 정상에 올랐습니다.

이민지는 오늘(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습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10언더파 274타의 2위 김세영(26)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습니다.

이로써 이민지는 지난해 5월 볼빅 챔피언십 이후 약 11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LPGA투어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습니다.

김세영은 마지막 날 버디 6개를 몰아치며 이민지를 추격했지만 18번 홀 보기를 범하는 등 더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역전에 실패했습니다.

통산 20승에 도전했던 박인비(31)는 8언더파 276타를 기록해 세계 1위 고진영(24), 양희영(30) 등과 함께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호주교포 이민지, LA오픈 우승…김세영 2위
    • 입력 2019-04-29 10:01:40
    • 수정2019-04-29 10:02:42
    LPGA
호주교포 이민지(23)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오픈 정상에 올랐습니다.

이민지는 오늘(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8타를 쳤습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10언더파 274타의 2위 김세영(26)을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습니다.

이로써 이민지는 지난해 5월 볼빅 챔피언십 이후 약 11개월 만에 승수를 추가하며 LPGA투어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습니다.

김세영은 마지막 날 버디 6개를 몰아치며 이민지를 추격했지만 18번 홀 보기를 범하는 등 더는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역전에 실패했습니다.

통산 20승에 도전했던 박인비(31)는 8언더파 276타를 기록해 세계 1위 고진영(24), 양희영(30) 등과 함께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