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북선 원형' 새 연구 관심
입력 2019.04.29 (10:08)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어제(28)가 이순신 장군이 태어난지 474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이순신 하면 떠오르는게 바로 거북선인데요.



  이순신 종가에 전해진 '귀선도'가 거북선 원형에 더 가깝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네트워크 소식, 대전방송총국 이수복 기잡니다.


 

[리포트]


   이순신 장군 종가 대대로 내려오는 거북선 그림으로 아산 현충사에 전시중인 '귀선도'입니다.

  그동안 '작자미상'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이순신 장군의 5대손이자 삼도수군통제사였던 이언상 장군의 귀선도라는 학설이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홍순구 / 순천향대 디지털애니메이션학과 교수>



"이언상이 1747년 수군 훈련을 시작하면서 (거북선에) 장대(지휘소)를 설치하고 이것을 기록으로 남긴 것으로…."




 1795년 정조의 명으로 제작된 '이충무공전서' 속 거북선보다 48년 앞서 원형에 더욱 가깝다는 평가입니다.



 이언상 귀선도로 비춰볼 때 그동안 복원된 거북선 중 상당수가 고증에 오류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언상 귀선도에 그려진거북선은 3층 으로 활을 쏠 수 있는 긴 구멍도 나있습니다.





아산 현충사 기념관이나 해군사관학교 등 곳곳에서 볼 수 있는 2층 구조의 활 구멍이 없는 기존 복원 거북선과 큰 차이가 있습니다.



또 거북선 덮개의 둥근 모양도 옛 그림을 현대 기준으로 해석해 잘못됐고, 실제론 납작한 평면이란 주장입니다.

 


 <홍순구 / 순천향대 디지털애니메이션학과 교수>

"조선시대에는 입체구조를 표현할 때 다시 점 표현으로, 정면으로 보이는 모습과 위로 보이는 모습을 하나의 그림으로 표현했습니다. 실제는 납작한 평면구조로..."

 



이에 따라 임진왜란 당시 왜군을 벌벌 떨게했던 거북선의 원형과 고증을 놓고 관련 연구도 활발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 '거북선 원형' 새 연구 관심
    • 입력 2019-04-29 10:08:01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어제(28)가 이순신 장군이 태어난지 474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이순신 하면 떠오르는게 바로 거북선인데요.



  이순신 종가에 전해진 '귀선도'가 거북선 원형에 더 가깝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네트워크 소식, 대전방송총국 이수복 기잡니다.


 

[리포트]


   이순신 장군 종가 대대로 내려오는 거북선 그림으로 아산 현충사에 전시중인 '귀선도'입니다.

  그동안 '작자미상'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이순신 장군의 5대손이자 삼도수군통제사였던 이언상 장군의 귀선도라는 학설이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홍순구 / 순천향대 디지털애니메이션학과 교수>



"이언상이 1747년 수군 훈련을 시작하면서 (거북선에) 장대(지휘소)를 설치하고 이것을 기록으로 남긴 것으로…."




 1795년 정조의 명으로 제작된 '이충무공전서' 속 거북선보다 48년 앞서 원형에 더욱 가깝다는 평가입니다.



 이언상 귀선도로 비춰볼 때 그동안 복원된 거북선 중 상당수가 고증에 오류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언상 귀선도에 그려진거북선은 3층 으로 활을 쏠 수 있는 긴 구멍도 나있습니다.





아산 현충사 기념관이나 해군사관학교 등 곳곳에서 볼 수 있는 2층 구조의 활 구멍이 없는 기존 복원 거북선과 큰 차이가 있습니다.



또 거북선 덮개의 둥근 모양도 옛 그림을 현대 기준으로 해석해 잘못됐고, 실제론 납작한 평면이란 주장입니다.

 


 <홍순구 / 순천향대 디지털애니메이션학과 교수>

"조선시대에는 입체구조를 표현할 때 다시 점 표현으로, 정면으로 보이는 모습과 위로 보이는 모습을 하나의 그림으로 표현했습니다. 실제는 납작한 평면구조로..."

 



이에 따라 임진왜란 당시 왜군을 벌벌 떨게했던 거북선의 원형과 고증을 놓고 관련 연구도 활발해질 전망입니다.



  KBS 뉴스 이수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