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52시간제 대책 마련하라’ 버스노조 쟁의조정 신청…5월 총파업 경고
입력 2019.04.29 (10:10) 수정 2019.04.29 (10:11) 경제
전국 노선버스 기사들이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후속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단체행동을 예고한 가운데, 오늘 각 지역 버스노조가 쟁의조정을 신청합니다.

전국 버스 기사들로 구성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은 "오늘 전국 버스사업장 479곳 가운데 234곳의 노동조합이 동시에 전국 각 지역 노동청에 쟁의조정을 신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향후 조정 과정에서 노사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다음 달 8일 찬반투표를 거쳐, 15일 전국적으로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전국의 노선버스는 오는 7월부터 주52시간제 시행에 들어가는 '특례 제외 업종'에 속하는데, 근무시간 단축이 본격 시행되면 초과근무가 불가능해지면서 월 80~110만 원 정도의 임금 감소 효과가 날 것으로 노조는 우려하고 있습니다.

자동차노련 측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근무 일수 규제로 발생한 대폭적인 임금 삭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섭을 진행 중이지만 한계에 부딪힌 상태"라며 "짧게는 3년, 길게는 7년 동안 버스요금이 동결된 상황에서 지자체나 중앙정부가 적극적인 재정지원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력 충원 문제에 대해서도 "연말까지 만 5천여 명의 신규 추가 인력이 필요한 상태지만, 지난해 7월 이후 신규채용은 천 250명에 그쳤다"며 "사업주와 지자체가 이에 대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버스 운행 파행이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쟁의조정 신청에 참여하는 노조는 전국 버스 사업장 479곳 가운데 234곳 소속으로, 인원은 4만 천여 명, 차량은 2만여 대에 해당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주52시간제 대책 마련하라’ 버스노조 쟁의조정 신청…5월 총파업 경고
    • 입력 2019-04-29 10:10:19
    • 수정2019-04-29 10:11:23
    경제
전국 노선버스 기사들이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후속대책 마련을 요구하며 단체행동을 예고한 가운데, 오늘 각 지역 버스노조가 쟁의조정을 신청합니다.

전국 버스 기사들로 구성된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자동차노련)은 "오늘 전국 버스사업장 479곳 가운데 234곳의 노동조합이 동시에 전국 각 지역 노동청에 쟁의조정을 신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향후 조정 과정에서 노사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다음 달 8일 찬반투표를 거쳐, 15일 전국적으로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전국의 노선버스는 오는 7월부터 주52시간제 시행에 들어가는 '특례 제외 업종'에 속하는데, 근무시간 단축이 본격 시행되면 초과근무가 불가능해지면서 월 80~110만 원 정도의 임금 감소 효과가 날 것으로 노조는 우려하고 있습니다.

자동차노련 측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근무 일수 규제로 발생한 대폭적인 임금 삭감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섭을 진행 중이지만 한계에 부딪힌 상태"라며 "짧게는 3년, 길게는 7년 동안 버스요금이 동결된 상황에서 지자체나 중앙정부가 적극적인 재정지원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인력 충원 문제에 대해서도 "연말까지 만 5천여 명의 신규 추가 인력이 필요한 상태지만, 지난해 7월 이후 신규채용은 천 250명에 그쳤다"며 "사업주와 지자체가 이에 대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상황에서 버스 운행 파행이 불가피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쟁의조정 신청에 참여하는 노조는 전국 버스 사업장 479곳 가운데 234곳 소속으로, 인원은 4만 천여 명, 차량은 2만여 대에 해당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