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총재, 내일부터 ASEAN+3 재무장관 회의 등 참석
입력 2019.04.29 (12:03)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다음 달 2일 피지에서 열리는 제19차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제22차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내일(30일) 출국합니다.

이 총재는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최근 한·중·일 경제·금융동향과 주요 리스크 요인에 대해 논의하고, 역내 금융협력 방안에 대해 3국 간 의견을 교환할 계획입니다.

이어 제22차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는 최근 역내 경제·금융동향 및 주요 리스크 요인들을 점검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선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효과성 제고와, ASEAN+3 거시경제조사기구(AMRO)의 역할 증진, 아시아 채권시장 육성방안(ABMI)의 중기 추진계획 설정 등 역내 협력 추진 강화방안이 논의될 방침입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2010년 CMIM 출범 이후 처음으로 협정문 개정 작업을 통해 마련한 신규 CMIM 개정협정문의 승인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개정 협정문의 주요 내용은 IMF 연계자금의 지원기간 상한 폐지 등 자금지원체계 강화, 신용공여조건 부과 확대, IMF와의 상호 협력체계 강화, 대외 커뮤니케이션 개선 등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주열 총재, 내일부터 ASEAN+3 재무장관 회의 등 참석
    • 입력 2019-04-29 12:03:08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다음 달 2일 피지에서 열리는 제19차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와 제22차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내일(30일) 출국합니다.

이 총재는 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최근 한·중·일 경제·금융동향과 주요 리스크 요인에 대해 논의하고, 역내 금융협력 방안에 대해 3국 간 의견을 교환할 계획입니다.

이어 제22차 ASEAN+3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는 최근 역내 경제·금융동향 및 주요 리스크 요인들을 점검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선 치앙마이 이니셔티브 다자화(CMIM) 효과성 제고와, ASEAN+3 거시경제조사기구(AMRO)의 역할 증진, 아시아 채권시장 육성방안(ABMI)의 중기 추진계획 설정 등 역내 협력 추진 강화방안이 논의될 방침입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2010년 CMIM 출범 이후 처음으로 협정문 개정 작업을 통해 마련한 신규 CMIM 개정협정문의 승인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개정 협정문의 주요 내용은 IMF 연계자금의 지원기간 상한 폐지 등 자금지원체계 강화, 신용공여조건 부과 확대, IMF와의 상호 협력체계 강화, 대외 커뮤니케이션 개선 등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