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급공사 감리업체, 시공업체 상대 갑질로 뇌물 수수
입력 2019.04.29 (13:48) 수정 2019.04.29 (13:49) 사회
지방자치단체에서 도로공사 감리를 위탁받은 민간 감리업체 간부들이 시공업체들에게 천만원 대 뇌물을 받은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수뢰 혐의로 이천시 소재 한 감리업체 단장 44살 정 모 씨를 구속 송치하고 같은 혐의로 부단장 46살 정 모 씨를 불구속 송치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또 이들의 요구에 못 이겨 뇌물을 제공한 시공업체 대표 66살 전 모 씨 등 4명을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입건에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정 씨 등은 이천시의 위탁을 받아 시가 발주한 도로공사의 감리 업무를 맡던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시공업체 4곳의 관계자들을 상대로 공사 편의를 제공해 주겠다며 29차례에 걸쳐 1천3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시공업체가 지자체에 주기적으로 보고하게끔 돼 있는 '실정보고' 서류를 받은 뒤 고의로 제출을 미루면서 "5천만원 이상의 설계변경은 50만원, 1억원 이상은 100만원을 내면 승인해주겠다"고 협박해 수백만 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현장 감리에 대한 유류비 명목으로 300여만원을 가로채거나 명절 선물 명목으로 100만원 상당을 뜯어내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 씨 등 시공업체 대표들은 "돈을 건네지 않으면 공사 진행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에 놓여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뇌물수수에 대한 첩보를 입수, 해당 감리단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뒤 지난 19일 정 씨 등을 붙잡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정 씨 등은 관급공사의 품질과 안전을 확보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사용해 돈을 챙겼다"며 "대형 안전사고와 직결될 수도 있는 각종 건설 비리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관급공사 감리업체, 시공업체 상대 갑질로 뇌물 수수
    • 입력 2019-04-29 13:48:42
    • 수정2019-04-29 13:49:57
    사회
지방자치단체에서 도로공사 감리를 위탁받은 민간 감리업체 간부들이 시공업체들에게 천만원 대 뇌물을 받은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수뢰 혐의로 이천시 소재 한 감리업체 단장 44살 정 모 씨를 구속 송치하고 같은 혐의로 부단장 46살 정 모 씨를 불구속 송치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또 이들의 요구에 못 이겨 뇌물을 제공한 시공업체 대표 66살 전 모 씨 등 4명을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입건에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정 씨 등은 이천시의 위탁을 받아 시가 발주한 도로공사의 감리 업무를 맡던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시공업체 4곳의 관계자들을 상대로 공사 편의를 제공해 주겠다며 29차례에 걸쳐 1천3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시공업체가 지자체에 주기적으로 보고하게끔 돼 있는 '실정보고' 서류를 받은 뒤 고의로 제출을 미루면서 "5천만원 이상의 설계변경은 50만원, 1억원 이상은 100만원을 내면 승인해주겠다"고 협박해 수백만 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현장 감리에 대한 유류비 명목으로 300여만원을 가로채거나 명절 선물 명목으로 100만원 상당을 뜯어내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 씨 등 시공업체 대표들은 "돈을 건네지 않으면 공사 진행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에 놓여 어쩔 수 없이 돈을 건넸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뇌물수수에 대한 첩보를 입수, 해당 감리단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뒤 지난 19일 정 씨 등을 붙잡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정 씨 등은 관급공사의 품질과 안전을 확보해야 할 의무가 있음에도 자신의 우월적 지위를 사용해 돈을 챙겼다"며 "대형 안전사고와 직결될 수도 있는 각종 건설 비리에 대해 지속해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