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당 “공수처법 별도발의 반대…단일안 안되면 사개특위 불참”
입력 2019.04.29 (14:46) 수정 2019.04.29 (14:52) 정치
바른미래당이 기존 여야 4당의 합의 이외의 내용을 담은 새로운 공수처법을 발의하고, 이 법안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논의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민주평화당이 "패스트트랙 제도 입법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하면 의원들이 서로 다른 두개의 법안을 동시에 찬성한다는 모순이 생기고, 법안 표결시 어떤 법을 표결할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며 "결국 패스스트랙 지정 이전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의 사정이 있을 수 있으나, 어렵게 합의한 안을 깨고 단지 패스트트랙 성사만을 위해 내용이 다른 두 법안을 동시 상정하는 억지 절차를 추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장 원내대표는 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바른미래당의 공수처법 안에 대해서 논의해 볼 수는 있지만, 단일안을 만들지 않고 두 안을 모두 패스트트랙에 올린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필요하다면 4당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해야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적한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민주평화당의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박지원 의원이 회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민주평화당은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국회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회의원들이 보좌진과 당직자들을 동원해 국회 의사 일정을 방해하고 물리력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국회법을 바꾸자"며 이른바 '총알받이 방지법'을 개정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평화당 “공수처법 별도발의 반대…단일안 안되면 사개특위 불참”
    • 입력 2019-04-29 14:46:46
    • 수정2019-04-29 14:52:51
    정치
바른미래당이 기존 여야 4당의 합의 이외의 내용을 담은 새로운 공수처법을 발의하고, 이 법안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논의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민주평화당이 "패스트트랙 제도 입법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오늘(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의 제안대로 하면 의원들이 서로 다른 두개의 법안을 동시에 찬성한다는 모순이 생기고, 법안 표결시 어떤 법을 표결할지 다시 논란이 될 수 있다"며 "결국 패스스트랙 지정 이전으로 다시 돌아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당의 사정이 있을 수 있으나, 어렵게 합의한 안을 깨고 단지 패스트트랙 성사만을 위해 내용이 다른 두 법안을 동시 상정하는 억지 절차를 추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장 원내대표는 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바른미래당의 공수처법 안에 대해서 논의해 볼 수는 있지만, 단일안을 만들지 않고 두 안을 모두 패스트트랙에 올린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필요하다면 4당 원내대표들이 합의를 해야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적한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민주평화당의 사법개혁특위 위원인 박지원 의원이 회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민주평화당은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국회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국회의원들이 보좌진과 당직자들을 동원해 국회 의사 일정을 방해하고 물리력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국회법을 바꾸자"며 이른바 '총알받이 방지법'을 개정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