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박소연 케어 대표 “안락사는 인도적, 동물학대 인정되면 실형 받을 것”
입력 2019.04.29 (15:39)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보호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오늘(29) 구속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습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개와 고양이 등 동물 200여 마리를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케어'로 들어온 후원금 3천3백만 원을 개인 소송 비용에 쓰는 등 횡령한 혐의도 있습니다.

박 대표는 출석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케어'의 안락사는 인도적이었고, 동물 학대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동물 학대로 인정된다면 자신이 실형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조동물 안락사로 구속 갈림길에 선 박소연 케어 대표의 입장을 현장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 [현장영상] 박소연 케어 대표 “안락사는 인도적, 동물학대 인정되면 실형 받을 것”
    • 입력 2019-04-29 15:39:38
    케이야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보호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오늘(29) 구속영장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습니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개와 고양이 등 동물 200여 마리를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케어'로 들어온 후원금 3천3백만 원을 개인 소송 비용에 쓰는 등 횡령한 혐의도 있습니다.

박 대표는 출석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케어'의 안락사는 인도적이었고, 동물 학대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동물 학대로 인정된다면 자신이 실형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조동물 안락사로 구속 갈림길에 선 박소연 케어 대표의 입장을 현장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