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깅스·핫팬츠 금지”…미국 학교 드레스코드 논란
입력 2019.04.29 (17:15) 수정 2019.04.29 (17:2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미국에서 학교를 중심으로 여성들의 복장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학가에서는 이른바 '레깅스 논쟁'이 다시 불이 붙었는데요,

노출이 심한 옷을 입으면 안 된다는 주장과 자유를 침해한다는 반발이 첨예하게 부딪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텍사스주의 한 고등학교.

모든 학부모와 방문객은 복장 점검을 받아야 한다는 공지가 출입문에 붙어 있습니다.

이 학교는 이달 초 잠옷이나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교내에 들어올 수 없다는 규정을 가정에 통지했다 큰 반발을 샀습니다.

[로즈메리 영/학부모 : "학부모들이 어떤 모습으로 오는지 중요하지 않아요. 이렇게 공격적으로 나오면, 규정대로 통제하기는 더 어려울 거예요. 제가 뭘 입는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아요."]

지난달 미국 대학가에서는 이른바 '레깅스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한 학부모가 여학생들의 레깅스 차림이 남성들의 성적 욕구를 자극해 외출복으로 입어서는 안 된다는 편지를 대학에 보낸 게 발단이 됐습니다.

학생들은 복장의 자유를 침해하는 검열이라며 시위를 벌이며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니콜/'레깅스 캠페인' 참여 : "전 레깅스가 성적인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계속 레깅스를 입을 거예요. 전 운동을 하고 싶어요."]

지난해 미국의 한 고등학교는 여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한 새 복장 규정을 공개했다 강한 비판을 받아 교장이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여성들이 레깅스를 일상복으로 입는 것이 예의에 맞지 않거나 성 상품화라는 주장도 나오는 상황.

여성 의류를 둘러싼 가치 논쟁이 미국에서 다시금 불붙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레깅스·핫팬츠 금지”…미국 학교 드레스코드 논란
    • 입력 2019-04-29 17:17:16
    • 수정2019-04-29 17:28:03
    뉴스 5
[앵커]

최근 미국에서 학교를 중심으로 여성들의 복장에 대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대학가에서는 이른바 '레깅스 논쟁'이 다시 불이 붙었는데요,

노출이 심한 옷을 입으면 안 된다는 주장과 자유를 침해한다는 반발이 첨예하게 부딪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텍사스주의 한 고등학교.

모든 학부모와 방문객은 복장 점검을 받아야 한다는 공지가 출입문에 붙어 있습니다.

이 학교는 이달 초 잠옷이나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교내에 들어올 수 없다는 규정을 가정에 통지했다 큰 반발을 샀습니다.

[로즈메리 영/학부모 : "학부모들이 어떤 모습으로 오는지 중요하지 않아요. 이렇게 공격적으로 나오면, 규정대로 통제하기는 더 어려울 거예요. 제가 뭘 입는지는 전혀 중요하지 않아요."]

지난달 미국 대학가에서는 이른바 '레깅스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한 학부모가 여학생들의 레깅스 차림이 남성들의 성적 욕구를 자극해 외출복으로 입어서는 안 된다는 편지를 대학에 보낸 게 발단이 됐습니다.

학생들은 복장의 자유를 침해하는 검열이라며 시위를 벌이며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니콜/'레깅스 캠페인' 참여 : "전 레깅스가 성적인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계속 레깅스를 입을 거예요. 전 운동을 하고 싶어요."]

지난해 미국의 한 고등학교는 여학생들만을 대상으로 한 새 복장 규정을 공개했다 강한 비판을 받아 교장이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여성들이 레깅스를 일상복으로 입는 것이 예의에 맞지 않거나 성 상품화라는 주장도 나오는 상황.

여성 의류를 둘러싼 가치 논쟁이 미국에서 다시금 불붙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