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바른미래 공수처법 별도 발의·패트 시도에 “꼼수와 편법”
입력 2019.04.29 (18:43) 수정 2019.04.29 (20:19)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기존 공수처법과 바른미래당이 새로 발의한 공수처법안을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는 시도와 관련해 "꼼수와 편법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9일) 오후 국회 현안 브리핑에서 "바른미래당 의원 일부를 달래려고 패스트트랙안을 두 개 올리는 건 법적으로는 문제 될 게 없지만 굉장히 우스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무조건 공수처법을 추진하라는 청와대의 오더 때문에 국회 상황이 꼬인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극한 대립의 상황에 있는 국회에 대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월 민주당 대표 시절 선거법에 대해 "경기의 규칙으로, 일방의 밀어붙이기와 직권상정으로 의결된 전례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지적하며,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는 것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라는 건 누구나 다 알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과의 대화 가능성을 두고는 "한국당은 언제든지 여당, 그리고 범여권 정당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여서 시작된 패스트트랙 추진을 철회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나경원, 바른미래 공수처법 별도 발의·패트 시도에 “꼼수와 편법”
    • 입력 2019-04-29 18:43:28
    • 수정2019-04-29 20:19:06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기존 공수처법과 바른미래당이 새로 발의한 공수처법안을 함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려는 시도와 관련해 "꼼수와 편법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9일) 오후 국회 현안 브리핑에서 "바른미래당 의원 일부를 달래려고 패스트트랙안을 두 개 올리는 건 법적으로는 문제 될 게 없지만 굉장히 우스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무조건 공수처법을 추진하라는 청와대의 오더 때문에 국회 상황이 꼬인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극한 대립의 상황에 있는 국회에 대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월 민주당 대표 시절 선거법에 대해 "경기의 규칙으로, 일방의 밀어붙이기와 직권상정으로 의결된 전례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을 지적하며,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에 태운다는 것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라는 건 누구나 다 알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과의 대화 가능성을 두고는 "한국당은 언제든지 여당, 그리고 범여권 정당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중요한 것은 청와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여서 시작된 패스트트랙 추진을 철회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