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당, 오늘 밤 9시 의원총회…“공수처법 복수안 상정 여부 논의”
입력 2019.04.29 (18:58) 수정 2019.04.29 (20:18)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바른미래당 제안을 받아들여 공수처 설치법과 관련해 여야 4당의 합의안과 바른미래당 안을 복수로 패스트트랙 안건에 상정하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민주평화당이 복수 안 상정에는 절차적 문제가 있다며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평화당은 복수안 상정에 동의할지 여부를 오늘 밤 9시 의원총회를 열어 논의하기로 해 패스트트랙 표결을 위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는 오늘 밤늦게 개최 여부가 확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7시쯤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밤 9시 평화당 의원총회를 소집해 패스트트랙 표결에 공수처 법안을 복수 상정하는 것에 동의하는지 의견을 묻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장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에 대해서 2개 법안을 상정한다는 건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추진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걸 의미한다"면서 "패스트트랙의 기본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여야 4당이 공동으로 합의한 안에 대해 내부 사정이라고는 하지만 특정한 의원 한 명이 동의하지 못한다고 해서 동시 상정하는 전례를 만든다면 앞으로도 4당의 원내대표 합의가 계속 무시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장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패스트트랙 정국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각 당의 피로도가 누적됐다"면서 "빨리 매듭짓는 게 국회 정상화에 도움이 된다는 측면에서 의총에서 다시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거제 개혁에 어떤 당보다 평화당이 앞장서 왔다는 점에서 숙고해 보겠다"면서 "가급적 오늘 중으로 패스트트랙 문제가 정리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볼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수사권 조정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를 놓고 표결을 할 정개특위, 사개특위 전체회의는 평화당 의총 결과가 나온 뒤 개최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평화당이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기는 했지만 패스트트랙이 무산돼서는 안된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오늘 밤 늦게 두 특위 회의가 소집돼 표결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평화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인 박지원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평화당으로 인해 개혁 입법이 안 되는 건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오늘 중 패스트트랙 표결이 이뤄질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평화당, 오늘 밤 9시 의원총회…“공수처법 복수안 상정 여부 논의”
    • 입력 2019-04-29 18:58:29
    • 수정2019-04-29 20:18:46
    정치
더불어민주당이 바른미래당 제안을 받아들여 공수처 설치법과 관련해 여야 4당의 합의안과 바른미래당 안을 복수로 패스트트랙 안건에 상정하기로 의견을 모았지만, 민주평화당이 복수 안 상정에는 절차적 문제가 있다며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평화당은 복수안 상정에 동의할지 여부를 오늘 밤 9시 의원총회를 열어 논의하기로 해 패스트트랙 표결을 위한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회의는 오늘 밤늦게 개최 여부가 확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오늘 오후 7시쯤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밤 9시 평화당 의원총회를 소집해 패스트트랙 표결에 공수처 법안을 복수 상정하는 것에 동의하는지 의견을 묻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장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에 대해서 2개 법안을 상정한다는 건 여야 4당이 패스트트랙을 추진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걸 의미한다"면서 "패스트트랙의 기본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여야 4당이 공동으로 합의한 안에 대해 내부 사정이라고는 하지만 특정한 의원 한 명이 동의하지 못한다고 해서 동시 상정하는 전례를 만든다면 앞으로도 4당의 원내대표 합의가 계속 무시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장 원내대표는 그러면서도 "패스트트랙 정국이 장기간 지속되면서 각 당의 피로도가 누적됐다"면서 "빨리 매듭짓는 게 국회 정상화에 도움이 된다는 측면에서 의총에서 다시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선거제 개혁에 어떤 당보다 평화당이 앞장서 왔다는 점에서 숙고해 보겠다"면서 "가급적 오늘 중으로 패스트트랙 문제가 정리될 수 있도록 뜻을 모아볼까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법, 수사권 조정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 여부를 놓고 표결을 할 정개특위, 사개특위 전체회의는 평화당 의총 결과가 나온 뒤 개최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평화당이 절차적 문제를 제기하기는 했지만 패스트트랙이 무산돼서는 안된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오늘 밤 늦게 두 특위 회의가 소집돼 표결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평화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인 박지원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평화당으로 인해 개혁 입법이 안 되는 건 원하지 않는다"고 밝혀, 오늘 중 패스트트랙 표결이 이뤄질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