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첫 영리병원 사실상 사업 중단…근로자 고용해지 통보
입력 2019.04.29 (19:12) 수정 2019.04.29 (19:2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첫 영리병원을 추진하다 허가가 취소된 제주 녹지 국제병원이 사업 중단 의사를 밝혔습니다.

병원 직원들에게 고용관계를 해지한다는 내용의 해고 통지서를 보냈습니다.

나종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 녹지병원 사업자인 헬스케어 타운 유한회사가 대표이사 명의로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글입니다.

객관적인 여건상 병원사업을 접을 수 밖에 없게 돼 여러분과 함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근로자의 고용불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 지경까지 왔다며 직원들에게 사실상 해고를 통보했습니다.

현재 녹지병원에 남아있는 직원은 간호사와 코디네이터 등 약 50명 정돕니다.

직원들은 갑작스런 해고 통보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녹지국제병원 직원/음성변조 "그쪽에서 갑자기 알리면서 금요일에 알리고 월요일에 그쪽 노무사나 누구 온다고 그런 식으로 했거든요. 당황스러웠어요."]

녹지병원이 문을 닫으면 의료관광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려던 1 조원대 규모의 제주 헬스케어 타운 조성사업도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와 제주도, 중국 녹지그룹 등이 참여하는 다자간 협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 "지방차원에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녹지, 제주도, JDC, 중앙정부 4자 간에 4자 간의 축들을 제대로 가동하는 쪽으로 노력을 해 나가겠고요."]

제주도가 최근 녹지병원 개설허가를 취소한 이후, 거액의 국제 소송전이 예상됐지만, 아직까지 추가적인 소송은 제기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나종훈입니다.
  • 국내 첫 영리병원 사실상 사업 중단…근로자 고용해지 통보
    • 입력 2019-04-29 19:13:54
    • 수정2019-04-29 19:20:05
    뉴스 7
[앵커]

국내 첫 영리병원을 추진하다 허가가 취소된 제주 녹지 국제병원이 사업 중단 의사를 밝혔습니다.

병원 직원들에게 고용관계를 해지한다는 내용의 해고 통지서를 보냈습니다.

나종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 녹지병원 사업자인 헬스케어 타운 유한회사가 대표이사 명의로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글입니다.

객관적인 여건상 병원사업을 접을 수 밖에 없게 돼 여러분과 함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근로자의 고용불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이 지경까지 왔다며 직원들에게 사실상 해고를 통보했습니다.

현재 녹지병원에 남아있는 직원은 간호사와 코디네이터 등 약 50명 정돕니다.

직원들은 갑작스런 해고 통보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녹지국제병원 직원/음성변조 "그쪽에서 갑자기 알리면서 금요일에 알리고 월요일에 그쪽 노무사나 누구 온다고 그런 식으로 했거든요. 당황스러웠어요."]

녹지병원이 문을 닫으면 의료관광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려던 1 조원대 규모의 제주 헬스케어 타운 조성사업도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와 제주도, 중국 녹지그룹 등이 참여하는 다자간 협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 "지방차원에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녹지, 제주도, JDC, 중앙정부 4자 간에 4자 간의 축들을 제대로 가동하는 쪽으로 노력을 해 나가겠고요."]

제주도가 최근 녹지병원 개설허가를 취소한 이후, 거액의 국제 소송전이 예상됐지만, 아직까지 추가적인 소송은 제기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나종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