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전 공과대학 설립 속도
입력 2019.04.29 (20:28) 수정 2019.04.30 (00:44)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라남도와 나주시
그리고 한국전력이
오늘 한전공대 설립 업무협약식을
체결했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학이라는
목표를 위해
3개 기관이 협력하자라는 데
뜻을 같이 했는데요

한전공대 설립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최정민 기잡니다.

[리포트]
한전공대가 들어설 예정인
빛가람 혁신도시 부지입니다.

대학원과 대학생 천 명과
교수진 100명 규모인 한전공대는

예정대로라면
올해 9월 학교법인이 설립되고
내년에 공사를 시작해
2022년 3월 새학기가 시작됩니다.


특히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 예정인
연구시설 인력까지 고려하면
대학은 5천명 규모로 커집니다.
---------- wiper -----------
이 같은 한전공대 설립의
차질없는 준비를 위해
전라남도와 나주시 그리고
한국전력이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번 협약식에서는
한전공대 설립 목표와 지향점 등을
분명히 밝히고
특히 인재양성.인프라 구축 계획 등을
담았습니다.

특히 이번 협약 체결로
중앙부처와 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대학과의 상생 방안도
적극 마련하는 등
공대 설립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김영록 / 전라남도지사[인터뷰]
"도민들 앞에서 약속을 하면서 (한전공대가) 출범하는 것과 똑같습니다. 오늘 사실상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대장정 출범식이다(라고 생각합니다.)"

한전 역시
한전 공대의 우수 인재를 통해
미래 에너지 신산업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면서
한전공대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했습니다.

김종갑 / 한국전력 사장[인터뷰]
"(한전은) 최고의 전력 유틸리티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우리 학교도 그렇게 평가받는 날이 올 때까지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특화 공과대학'을 목표로
추진되는 한전공대 설립.

현 정부의 국정계획에도
포함된만큼
차질없는 개교가 이뤄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 한전 공과대학 설립 속도
    • 입력 2019-04-29 20:28:50
    • 수정2019-04-30 00:44:59
    뉴스9(목포)
[앵커멘트]
전라남도와 나주시
그리고 한국전력이
오늘 한전공대 설립 업무협약식을
체결했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대학이라는
목표를 위해
3개 기관이 협력하자라는 데
뜻을 같이 했는데요

한전공대 설립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최정민 기잡니다.

[리포트]
한전공대가 들어설 예정인
빛가람 혁신도시 부지입니다.

대학원과 대학생 천 명과
교수진 100명 규모인 한전공대는

예정대로라면
올해 9월 학교법인이 설립되고
내년에 공사를 시작해
2022년 3월 새학기가 시작됩니다.


특히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 예정인
연구시설 인력까지 고려하면
대학은 5천명 규모로 커집니다.
---------- wiper -----------
이 같은 한전공대 설립의
차질없는 준비를 위해
전라남도와 나주시 그리고
한국전력이 손을 맞잡았습니다.

이번 협약식에서는
한전공대 설립 목표와 지향점 등을
분명히 밝히고
특히 인재양성.인프라 구축 계획 등을
담았습니다.

특히 이번 협약 체결로
중앙부처와 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대학과의 상생 방안도
적극 마련하는 등
공대 설립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김영록 / 전라남도지사[인터뷰]
"도민들 앞에서 약속을 하면서 (한전공대가) 출범하는 것과 똑같습니다. 오늘 사실상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대장정 출범식이다(라고 생각합니다.)"

한전 역시
한전 공대의 우수 인재를 통해
미래 에너지 신산업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면서
한전공대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했습니다.

김종갑 / 한국전력 사장[인터뷰]
"(한전은) 최고의 전력 유틸리티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우리 학교도 그렇게 평가받는 날이 올 때까지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에너지 특화 공과대학'을 목표로
추진되는 한전공대 설립.

현 정부의 국정계획에도
포함된만큼
차질없는 개교가 이뤄질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정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