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단독] 해군, 신형 호위함 고장에 자체 책임은 ‘나 몰라라’
입력 2019.04.29 (21:2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8월 전력화된 2,800톤 급 신형호위함 대구함.

대잠수함 능력이 뛰어난 차세대 호위함으로, 제작에만 3천2백억 원이 투입됐다는게 군 당국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지난 1월, 추진체계가 고장이 나면서 석 달 넘게 쓰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시 해군은 고장 전후 경위 조사는 하지도 않은 채, 단지 배 자체의 문제일 거라며 국방부 산하 국방기술품질원에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선체를 들어올리자, 바닥 스크루 곳곳에서 긁힌 자국들이 발견됐습니다.

고장 나흘 전, 항구에 정박할 당시 선체 진동 등의 이상이 감지됐었다는 점.

운항 중 배 바닥이 긁혔는데도 당시 상부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들도 확인됐습니다.

운항 상 과실 등 조작과정에서 사고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군은 당시 운항 상황에 대한 조사는 한 차례도 벌이지 않았습니다.

스크루의 긁힌 자국이 발견되자 그제야 배 바닥이 긁힌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게 전부입니다.

이에 대해 해군 측은 아직 보증 수리 기간이 남아있어 기계적 결함 여부부터 밝히려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이 자체 과실을 조사하게 되면 오히려 공정한 조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습니다.

해군의 경위파악이 신속히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기품원을 오가며 길어진 조사 과정으로 인해 전력 공백의 장기화는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 [자막뉴스] [단독] 해군, 신형 호위함 고장에 자체 책임은 ‘나 몰라라’
    • 입력 2019-04-29 21:24:22
    자막뉴스
지난해 8월 전력화된 2,800톤 급 신형호위함 대구함.

대잠수함 능력이 뛰어난 차세대 호위함으로, 제작에만 3천2백억 원이 투입됐다는게 군 당국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지난 1월, 추진체계가 고장이 나면서 석 달 넘게 쓰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당시 해군은 고장 전후 경위 조사는 하지도 않은 채, 단지 배 자체의 문제일 거라며 국방부 산하 국방기술품질원에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선체를 들어올리자, 바닥 스크루 곳곳에서 긁힌 자국들이 발견됐습니다.

고장 나흘 전, 항구에 정박할 당시 선체 진동 등의 이상이 감지됐었다는 점.

운항 중 배 바닥이 긁혔는데도 당시 상부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사실들도 확인됐습니다.

운항 상 과실 등 조작과정에서 사고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군은 당시 운항 상황에 대한 조사는 한 차례도 벌이지 않았습니다.

스크루의 긁힌 자국이 발견되자 그제야 배 바닥이 긁힌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게 전부입니다.

이에 대해 해군 측은 아직 보증 수리 기간이 남아있어 기계적 결함 여부부터 밝히려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군이 자체 과실을 조사하게 되면 오히려 공정한 조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황당한 해명을 내놓았습니다.

해군의 경위파악이 신속히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기품원을 오가며 길어진 조사 과정으로 인해 전력 공백의 장기화는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