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빈볼·막말 파문 후폭풍…KBO 내일 징계
입력 2019.04.29 (21:45) 수정 2019.04.29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서 발생한 벤치 클리어링에 대한 후폭풍이 거셉니다.

KBS가 김태형 감독의 욕설 진위를 전문가에게 의뢰해 알아봤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 야구 위원회가 사상 초유의 감독 간 벤치클리어링에 대해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KBO는 양쪽 구단, 심판 등 당시 장면을 가까이에서 본 관계자들을 조사했고, 내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류대환/KBO 사무총장 : "그라운드에서 폭언 및 기타 등으로 인하여 경기장의 질서를 문란하게 했을 때 제재 조항이 있거든요. 이에 따라 제재할 예정입니다."]

KBS가 문제의 장면을 구화판독전문가에게 의뢰해 분석한 결과 실제 욕설이 섞여 있다는 판독이 나왔습니다.

일부분은 판독이 불가능했습니다.

[안영회/서강대 외래교수/구화 판독 전문가 : "여기서 욕이 나왔네요. 욕 종류는 열여덟 그런 말 종류로 해가지고 명료하게 나왔습니다."]

논란이 된 장면에서 김 감독의 시선은 롯데 투수 구승민을 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 감독은 욕설은 인정하면서도 선수에게 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김 감독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구승민한테는 욕을 하지 않았다며 당시 감정 조절을 잘 못 해 공필성 코치에게 심한 말을 했고 사과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실 공방에 가려진 구승민의 빈볼 여부에 대해서도 쓴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고의성 짙은 공에 갈비뼈가 부러진 정수빈은 앞으로 한 달 이상 결장이 예상됩니다.

롯데 측은 뒤늦게 구승민이 문자를 통해 정수빈에게 사과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 빈볼·막말 파문 후폭풍…KBO 내일 징계
    • 입력 2019-04-29 21:47:41
    • 수정2019-04-29 21:54:38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두산과 롯데의 경기에서 발생한 벤치 클리어링에 대한 후폭풍이 거셉니다.

KBS가 김태형 감독의 욕설 진위를 전문가에게 의뢰해 알아봤습니다.

김도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국 야구 위원회가 사상 초유의 감독 간 벤치클리어링에 대해 진상 파악에 나섰습니다.

KBO는 양쪽 구단, 심판 등 당시 장면을 가까이에서 본 관계자들을 조사했고, 내일 상벌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류대환/KBO 사무총장 : "그라운드에서 폭언 및 기타 등으로 인하여 경기장의 질서를 문란하게 했을 때 제재 조항이 있거든요. 이에 따라 제재할 예정입니다."]

KBS가 문제의 장면을 구화판독전문가에게 의뢰해 분석한 결과 실제 욕설이 섞여 있다는 판독이 나왔습니다.

일부분은 판독이 불가능했습니다.

[안영회/서강대 외래교수/구화 판독 전문가 : "여기서 욕이 나왔네요. 욕 종류는 열여덟 그런 말 종류로 해가지고 명료하게 나왔습니다."]

논란이 된 장면에서 김 감독의 시선은 롯데 투수 구승민을 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 감독은 욕설은 인정하면서도 선수에게 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김 감독은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구승민한테는 욕을 하지 않았다며 당시 감정 조절을 잘 못 해 공필성 코치에게 심한 말을 했고 사과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실 공방에 가려진 구승민의 빈볼 여부에 대해서도 쓴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고의성 짙은 공에 갈비뼈가 부러진 정수빈은 앞으로 한 달 이상 결장이 예상됩니다.

롯데 측은 뒤늦게 구승민이 문자를 통해 정수빈에게 사과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