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당 “패스트트랙 표결 참여…선거제 개혁 반드시 이뤄내야”
입력 2019.04.29 (22:14) 수정 2019.04.29 (22:16) 정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을 복수로 상정하는 것에 반대 당론을 밝혔던 민주평화당이 의원총회를 열어 논의한 결과, 복수 법안 상정을 받아들여 패스트트랙 표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평화당은 오늘 밤 9시부터 한 시간 동안 의원총회를 열어 공수처법안을 여야 4당 합의안과 함께 바른미래당 안을 복수로 패스트트랙에 올리기로 합의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국회의 신뢰가 땅에 떨어질 대로 떨어진 시점에 국회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선거제 개혁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패스트트랙 처리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평화당은 대신 여야 4당의 합의 과정에 수사권 조정 법안 내용에 평화당 당론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부분은 패스트트랙 지정이 이뤄진 이후 협의 과정에 수정, 반영해 나가기로 여야 4당 원내대표가 공감대를 이뤘다고 설명했습니다.

평화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인 박지원 의원은 고소고발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 종결권 인정 등을 내용으로 하는 자체 수사권 조정 법안을 내일 발의할 예정입니다.
  • 평화당 “패스트트랙 표결 참여…선거제 개혁 반드시 이뤄내야”
    • 입력 2019-04-29 22:14:35
    • 수정2019-04-29 22:16:08
    정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을 복수로 상정하는 것에 반대 당론을 밝혔던 민주평화당이 의원총회를 열어 논의한 결과, 복수 법안 상정을 받아들여 패스트트랙 표결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평화당은 오늘 밤 9시부터 한 시간 동안 의원총회를 열어 공수처법안을 여야 4당 합의안과 함께 바른미래당 안을 복수로 패스트트랙에 올리기로 합의했습니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국회의 신뢰가 땅에 떨어질 대로 떨어진 시점에 국회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선거제 개혁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패스트트랙 처리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평화당은 대신 여야 4당의 합의 과정에 수사권 조정 법안 내용에 평화당 당론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부분은 패스트트랙 지정이 이뤄진 이후 협의 과정에 수정, 반영해 나가기로 여야 4당 원내대표가 공감대를 이뤘다고 설명했습니다.

평화당 소속 사개특위 위원인 박지원 의원은 고소고발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 종결권 인정 등을 내용으로 하는 자체 수사권 조정 법안을 내일 발의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