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서 독감 주사 맞은 10대 여중생 숨져
입력 2019.04.29 (22:18) 수정 2019.04.29 (22:5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독감 증세로
병원을 찾은 10대 여중생이
치료를 받은 지
한나절 만에 숨졌습니다.
숨지기 전,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다는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학생 A양은 어제
고열과 두통 등을 호소하며
한 병원을 찾았습니다.

담당 의사는
B형 독감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페라미플루' 주사를
처방했습니다.

주사를 맞고
30분 뒤 집으로 간 A 양은
10시간쯤 지난 새벽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습니다.

다시 종합병원을 찾았지만,
오늘 새벽 5시쯤 숨졌습니다.

담당 의사는
A양이 주말 내내
열이 40도까지 오르며,
여러 차례 구토하는 등
독감 증세 말고는
별다른 특이점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담당 의사(음성변조)
"약이 잘못된 건 아니니까. 일단 허가받은 약이고. 그것(부작용)이 아직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니까.."

A양에게 처방한
페라미플루 주사는
아직까지 치명적인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처방한 주사에 문제가 있는지,
독감이 심해져 사망에 이른 것인지,
부검해야 알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원재연/전주 완산경찰서 강력계장
"사인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거기에 따른 부검을 통해서 사인이 밝혀지면 그 결과에 따라서 수사를 진행하겠습니다."

국내에서
페라미플루 주사를 맞고,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다 숨진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연관성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 병원서 독감 주사 맞은 10대 여중생 숨져
    • 입력 2019-04-29 22:18:56
    • 수정2019-04-29 22:57:38
    뉴스9(전주)
[앵커멘트]
독감 증세로
병원을 찾은 10대 여중생이
치료를 받은 지
한나절 만에 숨졌습니다.
숨지기 전,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다는데,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학생 A양은 어제
고열과 두통 등을 호소하며
한 병원을 찾았습니다.

담당 의사는
B형 독감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페라미플루' 주사를
처방했습니다.

주사를 맞고
30분 뒤 집으로 간 A 양은
10시간쯤 지난 새벽
호흡 곤란 증세를 보였습니다.

다시 종합병원을 찾았지만,
오늘 새벽 5시쯤 숨졌습니다.

담당 의사는
A양이 주말 내내
열이 40도까지 오르며,
여러 차례 구토하는 등
독감 증세 말고는
별다른 특이점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담당 의사(음성변조)
"약이 잘못된 건 아니니까. 일단 허가받은 약이고. 그것(부작용)이 아직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니까.."

A양에게 처방한
페라미플루 주사는
아직까지 치명적인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처방한 주사에 문제가 있는지,
독감이 심해져 사망에 이른 것인지,
부검해야 알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원재연/전주 완산경찰서 강력계장
"사인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거기에 따른 부검을 통해서 사인이 밝혀지면 그 결과에 따라서 수사를 진행하겠습니다."

국내에서
페라미플루 주사를 맞고,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다 숨진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어서,
연관성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