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복지타운 백지화 대책..."도심지 5곳 812세대"
입력 2019.04.29 (22:43) 수정 2019.04.29 (22:44)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도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건립사업을 백지화한 지
넉 달여 만에
대체부지 5곳을 발표했습니다.
도심지 공영주차장 등을
활용한다는 계획인데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6년
제주시 시민복지타운에
임대주택을 짓겠다고 발표했던 제주도.

강행 의지를 보이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 결정, 후 공론화란
반발에 부닥치며 최종 결정을 미뤘고,

선거가 끝난 지난해 말,
돌연 백지화를 선언한 지
4개월여 만에
대체부지 5곳을 발표했습니다.

삼화지구 공영주차장을 비롯해
노형동 공영주차장과
제주시 영락교회 맞은편
동부환승센터가 들어설 부지 등 5곳,
모두 800여 세대 규모입니다.

이처럼
도심지 무료주차장이나
공영주차장을 활용해
지하 3층과 지상 1층은 공영주차장으로,
지상 2층 이상은
행복주택과 주택의 주차장으로
건설한다는 계획입니다.

제주도는
복합용도 개발방식으로 추진해
도심지 주차장 기능 확대와,
무주택 청년과 서민 주거 복지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입장입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녹취]
"주차 면수를 확대하고 다양한 주민편의
시설과 함께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원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도내 미분양 주택이
천200채를 넘은 상황에
새로운 대규모 주택을 짓는 게 맞는지,

연동과 노형의
주차장 대체부지의 경우
그 일대가 더 혼잡해 질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양시경/제주경실련 공익지원센터장[인터뷰]
"건설사들이 도산위기에 처했다고 하는데 새로 건물을 짓는 건 그런 문제를 더 심화시키는 거죠. 교통문제도 유발하면서 그 지역 삶의 질을 더 떨어뜨릴 수가 있죠."

제주도는 오는 6월
주민설명회를 연 뒤
국토부에 사업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강인희입니다.
  • 시민복지타운 백지화 대책..."도심지 5곳 812세대"
    • 입력 2019-04-29 22:43:38
    • 수정2019-04-29 22:44:50
    뉴스9(제주)
[앵커멘트]
제주도가
제주시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건립사업을 백지화한 지
넉 달여 만에
대체부지 5곳을 발표했습니다.
도심지 공영주차장 등을
활용한다는 계획인데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6년
제주시 시민복지타운에
임대주택을 짓겠다고 발표했던 제주도.

강행 의지를 보이다
지난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 결정, 후 공론화란
반발에 부닥치며 최종 결정을 미뤘고,

선거가 끝난 지난해 말,
돌연 백지화를 선언한 지
4개월여 만에
대체부지 5곳을 발표했습니다.

삼화지구 공영주차장을 비롯해
노형동 공영주차장과
제주시 영락교회 맞은편
동부환승센터가 들어설 부지 등 5곳,
모두 800여 세대 규모입니다.

이처럼
도심지 무료주차장이나
공영주차장을 활용해
지하 3층과 지상 1층은 공영주차장으로,
지상 2층 이상은
행복주택과 주택의 주차장으로
건설한다는 계획입니다.

제주도는
복합용도 개발방식으로 추진해
도심지 주차장 기능 확대와,
무주택 청년과 서민 주거 복지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입장입니다.

원희룡/제주도지사 [녹취]
"주차 면수를 확대하고 다양한 주민편의
시설과 함께 주택을 공급함으로써
원도심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도내 미분양 주택이
천200채를 넘은 상황에
새로운 대규모 주택을 짓는 게 맞는지,

연동과 노형의
주차장 대체부지의 경우
그 일대가 더 혼잡해 질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양시경/제주경실련 공익지원센터장[인터뷰]
"건설사들이 도산위기에 처했다고 하는데 새로 건물을 짓는 건 그런 문제를 더 심화시키는 거죠. 교통문제도 유발하면서 그 지역 삶의 질을 더 떨어뜨릴 수가 있죠."

제주도는 오는 6월
주민설명회를 연 뒤
국토부에 사업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뉴스 강인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