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속 기획/재기 가능한 사회로]빚과 함께 지워진 이름
입력 2019.04.29 (23:34) 수정 2019.04.30 (09:54)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우리 주변에는 10년, 20년씩 빚과 추심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살아가는 이웃들이 있습니다.

 대부분 낮은 소득과 고령, 질병, 장애 등으로 빚을 갚을 힘이 없는 사회 취약계층인데요, KBS 부산방송은 빚의 수렁에서도 재기를 꿈꿀 수 있는 포용적 사회를 만들기 위한 연속 보도를 준비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년 넘게 빚을 지고 산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요? 또 일상생활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장기 연체자 A 씨(음성변조)[인터뷰]
 "제 이름으로 뭔가를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어요. 이 사회에서. 빚이 있다는 이유로. 그게 크든 작든."

 빚을 진 많은 사람이 이렇게 사회에서 자신의 이름마저 지워진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들은 왜 빚을 지게 됐을까요? 경로도 여러 갈래였습니다.

 투자나 사업 실패는 물론 도와달라는 요청을 거절하지 못한 선의가 빚의 시작이 되기도 합니다.

 장기 연체자 B 씨[인터뷰]
 마사지 가게를 했어요, 찜질방 안에서. 부도가 난 거죠. 건물이. 그때가 3천이었죠. (임차보증금을) 다 못 찾았죠, 하나도.

 장기 연체자 C 씨[인터뷰]
 그 사람이 나한테 도움을 줬으니까 나도 이제 도움을 준다고 해서 보증을 해준 게 (그 사람이) 돈을 안 갚는 거예요.

 빌리긴 쉬워도 갚긴 어렵죠,

 허튼 데 쓰지 않았는데도, 어느새 빚은 원금보다 많은 이자가 붙어 갚을 힘조차 낼 수 없을 만큼 커졌습니다.

 장기 연체자 D 씨[녹취]
 한 400 빌리면 (이자가) 100 정도? 1,600은 얼추 30% 이자 보면 돼요. 이자가 세서 감당이 안 되는 거예요. 물가도 비싸고 생활도 어려운데...

 이들처럼 천만 원이 안 되는 빚을 10년 이상 갚지 못한 '장기소액 연체자'는 전국에 159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이렇게 과도한 빚에 짓눌려 갚을 능력이 없는 채무자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빚을 일부 탕감해주는 제도가 지난 2월까지 시행됐습니다.

 사례를 통해 확인해 봅니다.


 [리포트]

 영업 일을 하며 두 자녀를 키운 59살 A 씨.  사업에 실패한 남편을 대신해 아이 학비며, 집 임대료까지 모든 생계를 혼자 감당해야 했습니다.

 구멍 난 생활비를 신용카드로 메우다 15년 전, 연체 사고가 터졌습니다.

 결국, 빚은 빚을 낳았습니다.

 장기 연체자 A 씨 [인터뷰]
 그게 700만 원 정도였던 것 같아요. 그걸 못 갚으면 연체이자라는 게 생기고, 그때 당시에는 연체 이자가 굉장히 높았습니다.

 극심한 추심이 시작됐고, 회사에서도 스스로 걸어 나와야 했습니다.

 남편 직장까지 불똥이 튀면 큰일 나겠다는 생각에, 주소를 떼 친구 집에 얹어놓고 추심을 피해 살았습니다.

 남은 건 여전한 빚과 화병뿐입니다.

 장기 연체자 A 씨 [인터뷰]
 이 시간이 거의 15년… 결혼해서 절반 이상을 그렇게 하다 보니까 우울증 같은 게 정말 심하게… 나가기도 싫고, 집에만 있고 싶고, 사람들하고 이야기하기도 싫고.

 A 씨는 최근 정부의 장기소액 연체자 지원 사업을 통해 추심의 압박에서 벗어나 다시 빚을 갚을 힘을 얻었습니다.

 원금 몇 배나 되던 이자는 털고, 남은 빚 600만 원은 매달 6만 8천 원씩 나눠 낼 수 있게 된 겁니다.

 남편과 함께 열심히 일해 갚아나갈 생각입니다.

 장기 연체자 A 씨 [인터뷰]
 (남편이) 진짜 지금도 좀 굉장히 어렵게 일을 하거든요. 나이도 많은데. 환갑이 넘었거든요? 계약직으로 월급도 많이 깎였어요.

 장기소액연체자 지원을 통해 지난 1년 동안 빚을 면제받거나 감면을 받은 채무자는 모두 62만 7천 명입니다.

 KBS뉴스 최지영입니다.
  • [연속 기획/재기 가능한 사회로]빚과 함께 지워진 이름
    • 입력 2019-04-29 23:34:34
    • 수정2019-04-30 09:54:48
    뉴스9(부산)
 [앵커멘트]

 우리 주변에는 10년, 20년씩 빚과 추심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살아가는 이웃들이 있습니다.

 대부분 낮은 소득과 고령, 질병, 장애 등으로 빚을 갚을 힘이 없는 사회 취약계층인데요, KBS 부산방송은 빚의 수렁에서도 재기를 꿈꿀 수 있는 포용적 사회를 만들기 위한 연속 보도를 준비했습니다.

 최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0년 넘게 빚을 지고 산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요? 또 일상생활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장기 연체자 A 씨(음성변조)[인터뷰]
 "제 이름으로 뭔가를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어요. 이 사회에서. 빚이 있다는 이유로. 그게 크든 작든."

 빚을 진 많은 사람이 이렇게 사회에서 자신의 이름마저 지워진 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들은 왜 빚을 지게 됐을까요? 경로도 여러 갈래였습니다.

 투자나 사업 실패는 물론 도와달라는 요청을 거절하지 못한 선의가 빚의 시작이 되기도 합니다.

 장기 연체자 B 씨[인터뷰]
 마사지 가게를 했어요, 찜질방 안에서. 부도가 난 거죠. 건물이. 그때가 3천이었죠. (임차보증금을) 다 못 찾았죠, 하나도.

 장기 연체자 C 씨[인터뷰]
 그 사람이 나한테 도움을 줬으니까 나도 이제 도움을 준다고 해서 보증을 해준 게 (그 사람이) 돈을 안 갚는 거예요.

 빌리긴 쉬워도 갚긴 어렵죠,

 허튼 데 쓰지 않았는데도, 어느새 빚은 원금보다 많은 이자가 붙어 갚을 힘조차 낼 수 없을 만큼 커졌습니다.

 장기 연체자 D 씨[녹취]
 한 400 빌리면 (이자가) 100 정도? 1,600은 얼추 30% 이자 보면 돼요. 이자가 세서 감당이 안 되는 거예요. 물가도 비싸고 생활도 어려운데...

 이들처럼 천만 원이 안 되는 빚을 10년 이상 갚지 못한 '장기소액 연체자'는 전국에 159만 명으로 추산됩니다.

 이렇게 과도한 빚에 짓눌려 갚을 능력이 없는 채무자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빚을 일부 탕감해주는 제도가 지난 2월까지 시행됐습니다.

 사례를 통해 확인해 봅니다.


 [리포트]

 영업 일을 하며 두 자녀를 키운 59살 A 씨.  사업에 실패한 남편을 대신해 아이 학비며, 집 임대료까지 모든 생계를 혼자 감당해야 했습니다.

 구멍 난 생활비를 신용카드로 메우다 15년 전, 연체 사고가 터졌습니다.

 결국, 빚은 빚을 낳았습니다.

 장기 연체자 A 씨 [인터뷰]
 그게 700만 원 정도였던 것 같아요. 그걸 못 갚으면 연체이자라는 게 생기고, 그때 당시에는 연체 이자가 굉장히 높았습니다.

 극심한 추심이 시작됐고, 회사에서도 스스로 걸어 나와야 했습니다.

 남편 직장까지 불똥이 튀면 큰일 나겠다는 생각에, 주소를 떼 친구 집에 얹어놓고 추심을 피해 살았습니다.

 남은 건 여전한 빚과 화병뿐입니다.

 장기 연체자 A 씨 [인터뷰]
 이 시간이 거의 15년… 결혼해서 절반 이상을 그렇게 하다 보니까 우울증 같은 게 정말 심하게… 나가기도 싫고, 집에만 있고 싶고, 사람들하고 이야기하기도 싫고.

 A 씨는 최근 정부의 장기소액 연체자 지원 사업을 통해 추심의 압박에서 벗어나 다시 빚을 갚을 힘을 얻었습니다.

 원금 몇 배나 되던 이자는 털고, 남은 빚 600만 원은 매달 6만 8천 원씩 나눠 낼 수 있게 된 겁니다.

 남편과 함께 열심히 일해 갚아나갈 생각입니다.

 장기 연체자 A 씨 [인터뷰]
 (남편이) 진짜 지금도 좀 굉장히 어렵게 일을 하거든요. 나이도 많은데. 환갑이 넘었거든요? 계약직으로 월급도 많이 깎였어요.

 장기소액연체자 지원을 통해 지난 1년 동안 빚을 면제받거나 감면을 받은 채무자는 모두 62만 7천 명입니다.

 KBS뉴스 최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