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못 믿을’ 배달 음식…위생 엉망 업소 무더기 적발
입력 2019.04.30 (10:00) 사회
유통기한을 넘기거나 원산지를 거짓 표기하는 등 위생이 불량한 배달 음식 전문 업소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오늘(30일) 식품위생법 위반과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법 위반 등의 혐의로 배달 음식 업소 13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적발된 업소 중 6곳은 대규모 아파트 밀집 지역에 조리장만 갖추고 영업하면서,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나 부패 우려가 있는 떡볶이용 재료와 닭고기 등을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배달음식을 만들었습니다.

음식을 주문받을 때 사용하는 앱에는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했지만, 실제로는 중국산을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업소 7곳은 음식 재료를 각종 폐기물과 함께 보관하거나 화장실에 놓아두기도 하고, 쥐 배설물이나 해충 등과 함께 내버려두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식자재를 보관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유통기한을 위반한 업소 2곳과 식품 보존 기준을 어긴 2곳 등 6곳을 입건하고, 위생이 불량한 업소 등 7곳에 대해서는 해당 구·군에 행정 처분을 의뢰했습니다.

또, 배달 음식의 경우 소비자가 위생상태를 직접 확인할 수 없어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보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 ‘못 믿을’ 배달 음식…위생 엉망 업소 무더기 적발
    • 입력 2019-04-30 10:00:05
    사회
유통기한을 넘기거나 원산지를 거짓 표기하는 등 위생이 불량한 배달 음식 전문 업소가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오늘(30일) 식품위생법 위반과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법 위반 등의 혐의로 배달 음식 업소 13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적발된 업소 중 6곳은 대규모 아파트 밀집 지역에 조리장만 갖추고 영업하면서, 유통기한이 3개월 지나 부패 우려가 있는 떡볶이용 재료와 닭고기 등을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배달음식을 만들었습니다.

음식을 주문받을 때 사용하는 앱에는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했지만, 실제로는 중국산을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또 다른 업소 7곳은 음식 재료를 각종 폐기물과 함께 보관하거나 화장실에 놓아두기도 하고, 쥐 배설물이나 해충 등과 함께 내버려두는 등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식자재를 보관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유통기한을 위반한 업소 2곳과 식품 보존 기준을 어긴 2곳 등 6곳을 입건하고, 위생이 불량한 업소 등 7곳에 대해서는 해당 구·군에 행정 처분을 의뢰했습니다.

또, 배달 음식의 경우 소비자가 위생상태를 직접 확인할 수 없어 이를 악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보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