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합법시장 436개…‘고난의 행군’ 자본주의 심는 계기”
입력 2019.04.30 (10:45) 수정 2019.04.30 (11:1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의 시장 경제 실태와 거기에서 여성의 역할을 살펴보는 토론회가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습니다.

북한 당국에 세금을 내고 운영하는 합법적 시장만 약 4백여 개가 넘는 걸로 추정된다고 하는데요.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16회 북한 자유주간에 맞춰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가 주최한 토론회의 주제는 '여성과 북한의 시장 경제 체제'입니다.

한 탈북 여성은 1996년 처음 장마당을 경험했고, 1999년부터는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됐다고 증언했습니다.

위험이 높을수록 이윤도 높았다며 북한에서 디젤유를 팔았던 경험을 얘기했습니다.

[이효주/탈북 여성 : "김정일이 준 것이기 때문에 걸리면 사형에 처하기도 하는 위험한 장사였지만 이윤이 많이 남았기에 어떤 사람들은 목숨을 걸기도 하였습니다."]

다른 탈북 여성은 3백만 명이 아사한 고난의 행군이 북한 주민들에게 자본주의 정신을 심어준 계기였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영/탈북 여성 : "95년도 고난의 행군이 시작되면서 사람들은 시장의 가치를 알아갔고 또 주변에는 고난의 행군으로 굶어죽는 가족과 또 죽을 먹는 집들이 늘어났고 동네에는 술 장사와 두부 장사가 늘어났습니다."]

북한에는 현재 다양한 종류의 시장이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지영/탈북 여성 : "현재 북한에는 소비재, 생산재, 금융, 노동, 주택 시장이 형성돼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국가가 허용한 것은 아니고 은근슬쩍 눈감아 준 거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는 북한 당국에 세금을 내고 운영하는 합법적 시장만 436개라고 추정했습니다.

세를 내지 않는 이른바 메뚜기 시장을 포함하면 약 천 개 정도, 북한 주민 72%가 가계 수입을 주로 시장에 의존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올리비아 에노스/헤리티지 재단 아시아 연구소 정책분석가 : "그 시장들은 이미 북한 경제의 상당한 부분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그런 시장들을 단속하는 것은 더 이상 김정은 위원장의 관심사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한 탈북 여성은 북한의 시장 경제 체제 발전에 여성의 역할이 컸고, 시장이 발전하면서 북한 여성들의 지위도 높아졌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北 합법시장 436개…‘고난의 행군’ 자본주의 심는 계기”
    • 입력 2019-04-30 10:39:24
    • 수정2019-04-30 11:10:17
    지구촌뉴스
[앵커]

북한의 시장 경제 실태와 거기에서 여성의 역할을 살펴보는 토론회가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습니다.

북한 당국에 세금을 내고 운영하는 합법적 시장만 약 4백여 개가 넘는 걸로 추정된다고 하는데요.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제16회 북한 자유주간에 맞춰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가 주최한 토론회의 주제는 '여성과 북한의 시장 경제 체제'입니다.

한 탈북 여성은 1996년 처음 장마당을 경험했고, 1999년부터는 시장이 본격적으로 활성화됐다고 증언했습니다.

위험이 높을수록 이윤도 높았다며 북한에서 디젤유를 팔았던 경험을 얘기했습니다.

[이효주/탈북 여성 : "김정일이 준 것이기 때문에 걸리면 사형에 처하기도 하는 위험한 장사였지만 이윤이 많이 남았기에 어떤 사람들은 목숨을 걸기도 하였습니다."]

다른 탈북 여성은 3백만 명이 아사한 고난의 행군이 북한 주민들에게 자본주의 정신을 심어준 계기였다고 말했습니다.

[김지영/탈북 여성 : "95년도 고난의 행군이 시작되면서 사람들은 시장의 가치를 알아갔고 또 주변에는 고난의 행군으로 굶어죽는 가족과 또 죽을 먹는 집들이 늘어났고 동네에는 술 장사와 두부 장사가 늘어났습니다."]

북한에는 현재 다양한 종류의 시장이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지영/탈북 여성 : "현재 북한에는 소비재, 생산재, 금융, 노동, 주택 시장이 형성돼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국가가 허용한 것은 아니고 은근슬쩍 눈감아 준 거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는 북한 당국에 세금을 내고 운영하는 합법적 시장만 436개라고 추정했습니다.

세를 내지 않는 이른바 메뚜기 시장을 포함하면 약 천 개 정도, 북한 주민 72%가 가계 수입을 주로 시장에 의존하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올리비아 에노스/헤리티지 재단 아시아 연구소 정책분석가 : "그 시장들은 이미 북한 경제의 상당한 부분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그런 시장들을 단속하는 것은 더 이상 김정은 위원장의 관심사가 아닐 수도 있습니다."]

한 탈북 여성은 북한의 시장 경제 체제 발전에 여성의 역할이 컸고, 시장이 발전하면서 북한 여성들의 지위도 높아졌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