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비용항공사 분담률 30% 돌파…분기 기준 최대 실적 기록
입력 2019.04.30 (12:06) 수정 2019.04.30 (13:26) 경제
저비용항공사들이 항공기 좌석을 지속적으로 늘리면서 1분기 국제선 분담률이 처음으로 30%를 돌파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항공이용객이 전년 동기보다 6.4% 증가한 3천57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분기 기준 최대 실적입니다.

국제선 여행객은 2천301만 명으로 전년보다 7.1% 증가했고, 국내선 여행객은 756만 명으로 4.4% 늘었습니다.

국토부는 국제선 여객 증가에 대해 저비용항공사들의 좌석 공급 확대와 중국인 관광객 증가, 설 연휴나 겨울방학 등 계절적 요인, 최근 '워라밸'(일과 삶의 조화) 가치관 확산 등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 분담률은 32.3%로 나타나 처음 30% 선을 돌파했습니다.

역대 1분기 기준 국제선 LCC 분담률을 보면 2015년 13.2%, 2016년 18.1%, 2017년 24.6%, 2018년 29.5% 등입니다.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 여객은 작년 1분기보다 1.5% 감소했지만 저비용항공사 승객은 17.2%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중국(14.4%)·유럽(11.1%)·동남아(7.9%)·일본(4.1%) 노선은 증가했고, 대양주(-4.5%)·미주(-1.0%)·기타(-1.1%) 등 지역은 감소했습니다.

중국노선 여객은 414만 명을 기록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논란' 전인 2016년 1분기보다는 여전히 5.9%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14.4% 증가해 회복세를 이어갔습니다.

국내선 여객은 운항 증편 및 공급석 증가, 외국인의 제주여행 환승 수요 증가 등으로 4.4% 증가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유가 상승에 따른 유류할증료 부담 등 영향은 있으나 항공 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항공노선 다변화와 지방공항 활성화 등 항공산업 성장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저비용항공사 분담률 30% 돌파…분기 기준 최대 실적 기록
    • 입력 2019-04-30 12:06:27
    • 수정2019-04-30 13:26:18
    경제
저비용항공사들이 항공기 좌석을 지속적으로 늘리면서 1분기 국제선 분담률이 처음으로 30%를 돌파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항공이용객이 전년 동기보다 6.4% 증가한 3천57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분기 기준 최대 실적입니다.

국제선 여행객은 2천301만 명으로 전년보다 7.1% 증가했고, 국내선 여행객은 756만 명으로 4.4% 늘었습니다.

국토부는 국제선 여객 증가에 대해 저비용항공사들의 좌석 공급 확대와 중국인 관광객 증가, 설 연휴나 겨울방학 등 계절적 요인, 최근 '워라밸'(일과 삶의 조화) 가치관 확산 등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 분담률은 32.3%로 나타나 처음 30% 선을 돌파했습니다.

역대 1분기 기준 국제선 LCC 분담률을 보면 2015년 13.2%, 2016년 18.1%, 2017년 24.6%, 2018년 29.5% 등입니다.

특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 여객은 작년 1분기보다 1.5% 감소했지만 저비용항공사 승객은 17.2%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중국(14.4%)·유럽(11.1%)·동남아(7.9%)·일본(4.1%) 노선은 증가했고, 대양주(-4.5%)·미주(-1.0%)·기타(-1.1%) 등 지역은 감소했습니다.

중국노선 여객은 414만 명을 기록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논란' 전인 2016년 1분기보다는 여전히 5.9%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작년 1분기와 비교하면 14.4% 증가해 회복세를 이어갔습니다.

국내선 여객은 운항 증편 및 공급석 증가, 외국인의 제주여행 환승 수요 증가 등으로 4.4% 증가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유가 상승에 따른 유류할증료 부담 등 영향은 있으나 항공 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항공노선 다변화와 지방공항 활성화 등 항공산업 성장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