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기업 장애인 고용률 2.35%…“중소기업보다 저조”
입력 2019.04.30 (13:50) 수정 2019.04.30 (13:55) 사회
국내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 수준이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가 오늘(30일) 발표한 '2018년 12월 기준 장애인 의무고용 현황'에 따르면 상시 노동자 1천명 이상 사업체 737곳에서 근무하는 장애인은 5만8천12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가운데 장애인의 비율을 가리키는 장애인 고용률은 지난해(2.26%)보다 0.09%포인트 오른 2.35%에 그쳤습니다.

1천명 이상 사업체의 장애인 고용률은 500∼999인 사업체(2.95%), 300∼499인 사업체(2.99%), 100∼299인 사업체(3.05%), 심지어 100인 미만 사업체(2.42%)보다도 낮았습니다.

사업체 규모와는 상관없이 대기업 집단에 속한 사업체 652곳의 장애인 고용률은 2.14%에 그쳤습니다.

노동부는 "기업 규모가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률과 이행 비율이 저조한 양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사 대상 전체 민간기업의 장애인 고용률은 2.67%로, 정부가 정한 의무고용률(2.90%)에 못 미쳤습니다.

정부는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 지방자치단체, 50인 이상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등의 장애인 고용률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되도록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정부 기관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공무원은 2만4천615명으로, 지난해보다 216명 감소했습니다.

고용률도 2.88%에서 2.78%로 떨어졌고 의무고용률(3.2%)에 못 미쳤습니다.

정부 기관 중에서도 교육청의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1.70%에 불과했습니다.

노동부는 "17개 교육청이 모두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도 공공, 민간을 포함한 모든 부문에서 가장 낮았다"며 "2006년부터 교육 공무원에게도 의무고용이 적용됐으나 충원이 원활하지 않은 탓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 기관의 공무원이 아닌 노동자 가운데 장애인의 비율도 4.32%로, 지난해(4.61%)보다 떨어졌습니다.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률은 3.16%로, 지난해(3.02%)보다 0.14%포인트 올랐습니다.

정부, 공공기관, 민간기업을 통틀어 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 2만9천18곳의 장애인 노동자는 22만6천995명이었습니다.

장애인 고용률은 2.78%로, 지난해(2.76%)와 비슷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대기업 장애인 고용률 2.35%…“중소기업보다 저조”
    • 입력 2019-04-30 13:50:22
    • 수정2019-04-30 13:55:21
    사회
국내 대기업의 장애인 고용 수준이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가 오늘(30일) 발표한 '2018년 12월 기준 장애인 의무고용 현황'에 따르면 상시 노동자 1천명 이상 사업체 737곳에서 근무하는 장애인은 5만8천12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사업체의 전체 노동자 가운데 장애인의 비율을 가리키는 장애인 고용률은 지난해(2.26%)보다 0.09%포인트 오른 2.35%에 그쳤습니다.

1천명 이상 사업체의 장애인 고용률은 500∼999인 사업체(2.95%), 300∼499인 사업체(2.99%), 100∼299인 사업체(3.05%), 심지어 100인 미만 사업체(2.42%)보다도 낮았습니다.

사업체 규모와는 상관없이 대기업 집단에 속한 사업체 652곳의 장애인 고용률은 2.14%에 그쳤습니다.

노동부는 "기업 규모가 커질수록 장애인 고용률과 이행 비율이 저조한 양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조사 대상 전체 민간기업의 장애인 고용률은 2.67%로, 정부가 정한 의무고용률(2.90%)에 못 미쳤습니다.

정부는 장애인 고용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 지방자치단체, 50인 이상 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등의 장애인 고용률이 일정 수준 이상이 되도록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정부 기관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공무원은 2만4천615명으로, 지난해보다 216명 감소했습니다.

고용률도 2.88%에서 2.78%로 떨어졌고 의무고용률(3.2%)에 못 미쳤습니다.

정부 기관 중에서도 교육청의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은 1.70%에 불과했습니다.

노동부는 "17개 교육청이 모두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장애인 공무원 고용률도 공공, 민간을 포함한 모든 부문에서 가장 낮았다"며 "2006년부터 교육 공무원에게도 의무고용이 적용됐으나 충원이 원활하지 않은 탓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 기관의 공무원이 아닌 노동자 가운데 장애인의 비율도 4.32%로, 지난해(4.61%)보다 떨어졌습니다.

공공기관의 장애인 고용률은 3.16%로, 지난해(3.02%)보다 0.14%포인트 올랐습니다.

정부, 공공기관, 민간기업을 통틀어 장애인 의무고용 사업체 2만9천18곳의 장애인 노동자는 22만6천995명이었습니다.

장애인 고용률은 2.78%로, 지난해(2.76%)와 비슷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