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에서 만취 운전자 음주사고 잇따라
입력 2019.04.30 (14:52) 수정 2019.04.30 (14:53) 창원
어제(29일) 밤 9시 반쯤
창원시 진전면의 한 회전교차로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 농도 0.139%의 상태로
운전하던 44살 정 모 씨가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또, 앞서 어제 저녁 8시에도
65살 문 모 씨가
창원시 가음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하다
주차된 차를 들이받아 동승자가 다쳤으며,
어제 저녁 7시 40분쯤에도
창원시 봉곡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43살 A씨가 멈춰 서 있던 시내버스를 들이받아
버스기사 44살 장 모 씨가 다쳤습니다.
  • 창원에서 만취 운전자 음주사고 잇따라
    • 입력 2019-04-30 14:52:58
    • 수정2019-04-30 14:53:13
    창원
어제(29일) 밤 9시 반쯤
창원시 진전면의 한 회전교차로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 농도 0.139%의 상태로
운전하던 44살 정 모 씨가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또, 앞서 어제 저녁 8시에도
65살 문 모 씨가
창원시 가음동의 한 아파트 앞에서
술에 취한 채 운전하다
주차된 차를 들이받아 동승자가 다쳤으며,
어제 저녁 7시 40분쯤에도
창원시 봉곡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던
43살 A씨가 멈춰 서 있던 시내버스를 들이받아
버스기사 44살 장 모 씨가 다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