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키히토 일왕 30년 3개월 만에 퇴위…“행복했고 감사하다”
입력 2019.04.30 (18:08) 수정 2019.04.30 (21:00) 국제
아키히토 일왕이 재위 30년 3개월 만에 "지금까지 행복했고, 국민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30일 오후 5시 도쿄 지요다의 고쿄 내 영빈관인 '마쓰노마'에서 약 10분간 마지막 퇴위 의식을 치렀습니다.

이 의식에는 나루히토 왕세자를 비롯한 왕실 인사들과 아베 신조 총리 등 중앙정부 각료, 국회 의장단, 지방자치단체 대표 등 약 300명이 참석했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이 자리에서 "오늘로 덴노(일왕)로서의 직무를 마치게 됐다"며 "국민을 대표해 아베 총리가 언급한 말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즉위로부터 30년, 지금까지 덴노로서의 역할을 국민의 깊은 신뢰와 경애를 받으며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행복한 일이었다"며 "상징(덴노)으로 저를 받아주고 지탱해준 국민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내일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레이와(令和)의 시대가 평화롭게 많은 결실을 보기를 고고(왕비)와 함께 진심으로 바라고, 아울러 우리나라와 세계인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했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의 재위 중 마지막 공식 발언에 과거사에 대한 반성이나 헌법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 1989년 즉위 후 첫 소감으로는 "헌법을 지켜 이에 따라 책임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졌고, 2015년부터는 전몰자추도식 등에서 과거사와 관련해 "깊은 반성"을 언급했습니다.

오늘 의식을 끝으로 아키히토 일왕은 1989년 1월 7일 선친인 쇼와 일왕의 뒤를 이어 즉위한 지 30년 3개월 만에 왕의 자리에서 내려왔습니다.

일왕의 생전 퇴위는 에도시대 후기인 1817년 고카쿠 이후 202년 만이며, 일본이 헌정 체제(1890년)에 들어선 후로는 처음입니다.

올해 12월 만 86세를 맞는 아키히토 일왕은 2016년 8월 고령과 건강을 이유로 큰아들인 나루히토 왕세자에게 자리를 넘기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의 뒤를 잇는 나루히토 새 일왕은 5월 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0분가량 마쓰노마에서 '겐지토 쇼케이노 기'로 불리는 첫 즉위 행사를 치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아키히토 일왕 30년 3개월 만에 퇴위…“행복했고 감사하다”
    • 입력 2019-04-30 18:08:20
    • 수정2019-04-30 21:00:17
    국제
아키히토 일왕이 재위 30년 3개월 만에 "지금까지 행복했고, 국민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30일 오후 5시 도쿄 지요다의 고쿄 내 영빈관인 '마쓰노마'에서 약 10분간 마지막 퇴위 의식을 치렀습니다.

이 의식에는 나루히토 왕세자를 비롯한 왕실 인사들과 아베 신조 총리 등 중앙정부 각료, 국회 의장단, 지방자치단체 대표 등 약 300명이 참석했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이 자리에서 "오늘로 덴노(일왕)로서의 직무를 마치게 됐다"며 "국민을 대표해 아베 총리가 언급한 말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즉위로부터 30년, 지금까지 덴노로서의 역할을 국민의 깊은 신뢰와 경애를 받으며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행복한 일이었다"며 "상징(덴노)으로 저를 받아주고 지탱해준 국민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내일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레이와(令和)의 시대가 평화롭게 많은 결실을 보기를 고고(왕비)와 함께 진심으로 바라고, 아울러 우리나라와 세계인의 안녕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했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의 재위 중 마지막 공식 발언에 과거사에 대한 반성이나 헌법 관련 언급은 없었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은 지난 1989년 즉위 후 첫 소감으로는 "헌법을 지켜 이에 따라 책임을 다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졌고, 2015년부터는 전몰자추도식 등에서 과거사와 관련해 "깊은 반성"을 언급했습니다.

오늘 의식을 끝으로 아키히토 일왕은 1989년 1월 7일 선친인 쇼와 일왕의 뒤를 이어 즉위한 지 30년 3개월 만에 왕의 자리에서 내려왔습니다.

일왕의 생전 퇴위는 에도시대 후기인 1817년 고카쿠 이후 202년 만이며, 일본이 헌정 체제(1890년)에 들어선 후로는 처음입니다.

올해 12월 만 86세를 맞는 아키히토 일왕은 2016년 8월 고령과 건강을 이유로 큰아들인 나루히토 왕세자에게 자리를 넘기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아키히토 일왕의 뒤를 잇는 나루히토 새 일왕은 5월 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10분가량 마쓰노마에서 '겐지토 쇼케이노 기'로 불리는 첫 즉위 행사를 치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