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천 화재 참사' 소방관 5명 징계...전 소방지휘팀장 '정직'
입력 2019.04.26 (14:50) 청주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해
소방관 6명에 대한
징계 처분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열린 소방징계위원회에서
전 제천소방서 지휘팀장에게 정직 3월,
전 제천소방서장에게는
감봉 3월 처분을 의결했습니다.
또, 현장에 출동했던
제천소방서와 단양소방서 소속 소방관 2명에게는
각각 감봉 1월 처분이
전 소방종합상황실장은 견책,
제천소방서 소방관 한 명은 불문 처리됐습니다.
이들의 징계 사유는
성실 의무 위반과 복종 의무 위반 등입니다.
한편, 화재 참사 유가족들은
소방 지휘부가 형사처벌을 면했지만
사법부가 이들의 과실을 부정한 것은 아니라며
중징계를 요청한 바 있어
솜방망이 징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제천 화재 참사' 소방관 5명 징계...전 소방지휘팀장 '정직'
    • 입력 2019-04-30 18:17:38
    청주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친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와 관련해
소방관 6명에 대한
징계 처분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열린 소방징계위원회에서
전 제천소방서 지휘팀장에게 정직 3월,
전 제천소방서장에게는
감봉 3월 처분을 의결했습니다.
또, 현장에 출동했던
제천소방서와 단양소방서 소속 소방관 2명에게는
각각 감봉 1월 처분이
전 소방종합상황실장은 견책,
제천소방서 소방관 한 명은 불문 처리됐습니다.
이들의 징계 사유는
성실 의무 위반과 복종 의무 위반 등입니다.
한편, 화재 참사 유가족들은
소방 지휘부가 형사처벌을 면했지만
사법부가 이들의 과실을 부정한 것은 아니라며
중징계를 요청한 바 있어
솜방망이 징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