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업 위반' 업주 협박해 금품 뜯은 2명 구속
입력 2019.04.30 (20:50) 충주
충북지방경찰청은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불러달라고 한 뒤
이를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업주에게 금품 200만 원을 뜯은 혐의로
40살 A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또,
영업 정지 기간에 문을 연
PC방 업주를 협박해
50만 원을 뜯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위법 행위로
이들의 범죄 신고를 꺼린
업주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영업 위반' 업주 협박해 금품 뜯은 2명 구속
    • 입력 2019-04-30 20:50:50
    충주
충북지방경찰청은
노래방에서 도우미를 불러달라고 한 뒤
이를 신고하겠다고 협박해
업주에게 금품 200만 원을 뜯은 혐의로
40살 A씨 등 2명을 구속했습니다.
이들은 또,
영업 정지 기간에 문을 연
PC방 업주를 협박해
50만 원을 뜯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위법 행위로
이들의 범죄 신고를 꺼린
업주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