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별주택 평균 가격 대전 3.62% ·충남 2.19% 상승
입력 2019.04.30 (21:16) 수정 2019.04.30 (21:21) 뉴스9(대전)
개별주택 평균 가격이
지난해보다 대전은 3.62%,
충남은 2.19%가 각각 상승했습니다.

대전의 경우 지역별 상승률은
유성구가 4.62%로 가장 높고,
서구 3.61%, 동구 3.55% 순이었고
충남은 홍성군이 3.08%로 가장 많이 오른 가운데
태안군 2.51%, 천안 1.99% 등을 기록했습니다.

대전에서 가장 비싼 주택은
유성구 도룡동 소재 단독 주택으로
11억 3천만 원을 기록했으며,
충남은 당진시 석문면 소재 단독 주택으로
공시가격이 13억 3천만 원이었습니다.
 
  • 개별주택 평균 가격 대전 3.62% ·충남 2.19% 상승
    • 입력 2019-04-30 21:16:47
    • 수정2019-04-30 21:21:09
    뉴스9(대전)
개별주택 평균 가격이
지난해보다 대전은 3.62%,
충남은 2.19%가 각각 상승했습니다.

대전의 경우 지역별 상승률은
유성구가 4.62%로 가장 높고,
서구 3.61%, 동구 3.55% 순이었고
충남은 홍성군이 3.08%로 가장 많이 오른 가운데
태안군 2.51%, 천안 1.99% 등을 기록했습니다.

대전에서 가장 비싼 주택은
유성구 도룡동 소재 단독 주택으로
11억 3천만 원을 기록했으며,
충남은 당진시 석문면 소재 단독 주택으로
공시가격이 13억 3천만 원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