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붓딸 살해사건' 친모도 살인 혐의 긴급체포
입력 2019.04.30 (21:51) 수정 2019.04.30 (21:53) 순천
의붓아버지가
성추행을 신고한 의붓딸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숨진 딸의 친어머니도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긴급체포됐습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오늘(30일) 광주시 두암동 자택에서
숨진 여중생의 친모 39살 유 모 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아버지 김 씨는
범행 당시 친모 유 씨가
승용차 앞좌석에 타고 있었고,
딸의 시신을 버린 저수지도
함께 둘러봤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친모 유 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끝)
  • '의붓딸 살해사건' 친모도 살인 혐의 긴급체포
    • 입력 2019-04-30 21:51:36
    • 수정2019-04-30 21:53:13
    순천
의붓아버지가
성추행을 신고한 의붓딸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숨진 딸의 친어머니도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긴급체포됐습니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오늘(30일) 광주시 두암동 자택에서
숨진 여중생의 친모 39살 유 모 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의붓아버지 김 씨는
범행 당시 친모 유 씨가
승용차 앞좌석에 타고 있었고,
딸의 시신을 버린 저수지도
함께 둘러봤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친모 유 씨는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