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살 여중생 신변보호 원했지만 경찰 소극대응
입력 2019.04.30 (21:57) 수정 2019.05.01 (01:2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그런데 숨진 여중생은
성폭행 미수 사건으로
피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가
친아버지의 반대 때문에 철회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경찰이 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8일 광주광역시
한 저수지에서 여중생 A 양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의붓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 했다고 신고하자
계부 김 모 씨가 앙심을 품고
살해한 겁니다.

그런데 A 양은
피해 조사를 받던 도중 경찰에게
신변보호를 요청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양은
지난 14 일 SNS 대화로
경찰관에게 스마트워치 제공 등
신변보호를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두 시간여 뒤엔
'친아버지가,
필요 없으니 하지 말라 했다'고
메시지를 보냅니다.

경찰관은 알겠다고만 답하고
더 이상 개입하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 변조>
"(아이는 원하지만) 친부, 아버님이 그럴 필요 없겠다고 취소를 해달라고 (한다고)"


전문가들은
성폭력 피해자가 청소년이고
친족간 범죄가 일어났다는 점 등
사건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경찰이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했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미리내/광주여성민우회 성폭력상담소장>
"아동청소년이었고, 특수하게 친족 성폭력이거든요. 이미 많은 위험을 안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조금 더 적극적 개입이 필요한 거죠"


목포에서 접수한
성폭력 사건의 관할을 따지며
광주로 이송하다 수사가 지연돼
보복범죄로 이어졌다는 비판을 받는 경찰,

피해자 보호에도 소홀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 피살 여중생 신변보호 원했지만 경찰 소극대응
    • 입력 2019-04-30 21:57:11
    • 수정2019-05-01 01:22:00
    뉴스9(광주)
[앵커멘트]
그런데 숨진 여중생은
성폭행 미수 사건으로
피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가
친아버지의 반대 때문에 철회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경찰이 더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28일 광주광역시
한 저수지에서 여중생 A 양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의붓 아버지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 했다고 신고하자
계부 김 모 씨가 앙심을 품고
살해한 겁니다.

그런데 A 양은
피해 조사를 받던 도중 경찰에게
신변보호를 요청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양은
지난 14 일 SNS 대화로
경찰관에게 스마트워치 제공 등
신변보호를 요청했습니다.

그런데 두 시간여 뒤엔
'친아버지가,
필요 없으니 하지 말라 했다'고
메시지를 보냅니다.

경찰관은 알겠다고만 답하고
더 이상 개입하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 변조>
"(아이는 원하지만) 친부, 아버님이 그럴 필요 없겠다고 취소를 해달라고 (한다고)"


전문가들은
성폭력 피해자가 청소년이고
친족간 범죄가 일어났다는 점 등
사건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경찰이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했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김미리내/광주여성민우회 성폭력상담소장>
"아동청소년이었고, 특수하게 친족 성폭력이거든요. 이미 많은 위험을 안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조금 더 적극적 개입이 필요한 거죠"


목포에서 접수한
성폭력 사건의 관할을 따지며
광주로 이송하다 수사가 지연돼
보복범죄로 이어졌다는 비판을 받는 경찰,

피해자 보호에도 소홀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 뉴스 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