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구을 선거구 운명은?
입력 2019.04.30 (23:34) 수정 2019.05.01 (10:05)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거제 개편안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됐습니다.
국회의원의 지역구를 줄이는 대신
비례대표를 늘리는 것인데
울산 정치권의 관심은
인구 하한선에 걸리는 남구을 선거구의
운명입니다.
보도에 박중관 기잡니다.



 
오늘(어제) 새벽
국회 정치개혁특위,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패스트트랙 즉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됐습니다.


심상정/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 
12명의 찬성으로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지역구 의석수를 28개 줄여서
225석으로, 비례대표는 그 만큼 늘려서
75석으로 각각 조정하는 것입니다.

사라질지도 모르는 지역구에
울산 남구을이 포함됐습니다.

선거법 개정안에 따르면
선거구 유지를 위한 인구 하한선이
현재 13만 6천여명에서 15만 3천여 명으로
올라가는데 남구 을은 선거구 획정
기준인 올해 1월말 현재 천여 명이
부족합니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남구을은 16년만에 다시 남구갑과
하나로 합쳐지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한국당의 박맹우, 이채익
두 현역의원들간의 치열한 공천 경쟁이
불가피합니다.


박맹우(남구을 국회의원) 
"선거구 하나가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라여권의 입장에서는 2중대,3중대까지 합쳐서
반수를 넘게하는 법이기 때문에
한국당은 국운을 걸고 막는데 모든 힘을 다 쏟을 것입니다."

21대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다른 당의 주자들도 마찬가집니다.

그러나 변수는 많습니다.

남구가 단일 선거구로 되면 이번에는
인구 상한선을 넘어 다시 분구 대상이 되기 때문에 남구갑의 동 하나를 떼어내
남구을로 옮겨, 갑과 을 두 선거구를 모두
살릴 수도 있습니다.

최장 330일간인
선거법 개정안 논의 과정에서
여.야가 합의를 보지 못하면
자동적으로 본회의 표결에 부쳐지는데
통과 여부는 미지숩니다.

패스트트랙에는 같이 올라탔지만
지역구가 사라지는 의원들이 변심을
할 수도 있고, 특정 정당의 분당 등
정치 상황이 바뀔 수도 있습니다.

국회 논의가 길어지면
내년 총선 적용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남구발 공천 경쟁은 내년 총선에서
지역 전체 총선 구도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선거법 개정안 통과 여부에
지역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중관입니다.








 
  • 남구을 선거구 운명은?
    • 입력 2019-04-30 23:34:51
    • 수정2019-05-01 10:05:29
    뉴스9(울산)
 
선거제 개편안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됐습니다.
국회의원의 지역구를 줄이는 대신
비례대표를 늘리는 것인데
울산 정치권의 관심은
인구 하한선에 걸리는 남구을 선거구의
운명입니다.
보도에 박중관 기잡니다.



 
오늘(어제) 새벽
국회 정치개혁특위,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패스트트랙 즉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됐습니다.


심상정/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 
12명의 찬성으로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지역구 의석수를 28개 줄여서
225석으로, 비례대표는 그 만큼 늘려서
75석으로 각각 조정하는 것입니다.

사라질지도 모르는 지역구에
울산 남구을이 포함됐습니다.

선거법 개정안에 따르면
선거구 유지를 위한 인구 하한선이
현재 13만 6천여명에서 15만 3천여 명으로
올라가는데 남구 을은 선거구 획정
기준인 올해 1월말 현재 천여 명이
부족합니다.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남구을은 16년만에 다시 남구갑과
하나로 합쳐지게 됩니다.

이렇게 되면 한국당의 박맹우, 이채익
두 현역의원들간의 치열한 공천 경쟁이
불가피합니다.


박맹우(남구을 국회의원) 
"선거구 하나가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라여권의 입장에서는 2중대,3중대까지 합쳐서
반수를 넘게하는 법이기 때문에
한국당은 국운을 걸고 막는데 모든 힘을 다 쏟을 것입니다."

21대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다른 당의 주자들도 마찬가집니다.

그러나 변수는 많습니다.

남구가 단일 선거구로 되면 이번에는
인구 상한선을 넘어 다시 분구 대상이 되기 때문에 남구갑의 동 하나를 떼어내
남구을로 옮겨, 갑과 을 두 선거구를 모두
살릴 수도 있습니다.

최장 330일간인
선거법 개정안 논의 과정에서
여.야가 합의를 보지 못하면
자동적으로 본회의 표결에 부쳐지는데
통과 여부는 미지숩니다.

패스트트랙에는 같이 올라탔지만
지역구가 사라지는 의원들이 변심을
할 수도 있고, 특정 정당의 분당 등
정치 상황이 바뀔 수도 있습니다.

국회 논의가 길어지면
내년 총선 적용이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남구발 공천 경쟁은 내년 총선에서
지역 전체 총선 구도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선거법 개정안 통과 여부에
지역 정가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중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