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은사는 폐지했지만…사찰 24곳 여전히 ‘통행료’
입력 2019.05.06 (07:29) 수정 2019.05.06 (07: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통행료 논란을 빚어온 지리산 천은산 입장료가 32년 만에 폐지됐습니다.

하지만, 전국 사찰 20여 곳에서는 '문화재 관람료'라는 명목으로 여전히 관광객들에게 돈을 받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설악산 케이블카 근처 매표소입니다.

성인 한 사람에 3천5백 원씩 돈을 받습니다.

언뜻 보면 국립공원 입장료 같지만, 사실은 근처 절에서 걷는 돈입니다.

[매표소 관계자/음성변조 : "(국립공원 입장료 없어진 거 아니에요?) 맞아요. 국립공원 요금 받는 건 아니고요. 사찰에서 운영하는 거예요."]

사찰에 가지 않고 지나가기만 해도 예외 없이 내야 합니다.

[강희장/서울시 강남구 : "저희는 케이블카만 타고 위에 갔다 오려고 했는데, 통행한다고 입장료를 부과한다는 거에 대해서 좀 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부가 2007년 국립공원 입장료를 모두 폐지했지만, 현재도 국립공원 내 사찰 24곳이 사실상의 입장료를 받습니다.

사찰 소유의 땅에 있는 자연환경과 문화재 관리에 비용이 든다는 명목입니다.

[신흥사 관계자/음성변조 : "꼭 절에 경내에만 안 들어온다고 해서 그런 게 아니고 전체가 문화재 보호 관리 구역으로 돼 있어요."]

수입의 절반은 사찰이 문화재 유지·보수 등에 쓰고, 나머지는 조계종에서 사용합니다.

대부분 현금 수입인데, 정확한 징수 규모와 사용 내용도 공개하지 않습니다.

[조계종 관계자/음성변조 : "내부적으로는 보고가 돼서 수치는 갖고 있지만 그걸 외부에 공개할 이유는 없다고 저희가 생각하고 있거든요."]

문화재 보수 관리 용도로 국가 예산을 지원받으면서 같은 명목의 관람료를 받는 것은 부당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손상훈/종교투명성센터 운영위원 : "(사찰) 관람 의사가 있는 시민에게 관람료를 받아야 하고, 받은 관람료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폐지를 결정한 지리산 천은사의 경우처럼, 해묵은 '통행료' 논란을 끝낼 혜안을 찾자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천은사는 폐지했지만…사찰 24곳 여전히 ‘통행료’
    • 입력 2019-05-06 07:38:57
    • 수정2019-05-06 07:45:51
    뉴스광장
[앵커]

이른바 통행료 논란을 빚어온 지리산 천은산 입장료가 32년 만에 폐지됐습니다.

하지만, 전국 사찰 20여 곳에서는 '문화재 관람료'라는 명목으로 여전히 관광객들에게 돈을 받고 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설악산 케이블카 근처 매표소입니다.

성인 한 사람에 3천5백 원씩 돈을 받습니다.

언뜻 보면 국립공원 입장료 같지만, 사실은 근처 절에서 걷는 돈입니다.

[매표소 관계자/음성변조 : "(국립공원 입장료 없어진 거 아니에요?) 맞아요. 국립공원 요금 받는 건 아니고요. 사찰에서 운영하는 거예요."]

사찰에 가지 않고 지나가기만 해도 예외 없이 내야 합니다.

[강희장/서울시 강남구 : "저희는 케이블카만 타고 위에 갔다 오려고 했는데, 통행한다고 입장료를 부과한다는 거에 대해서 좀 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부가 2007년 국립공원 입장료를 모두 폐지했지만, 현재도 국립공원 내 사찰 24곳이 사실상의 입장료를 받습니다.

사찰 소유의 땅에 있는 자연환경과 문화재 관리에 비용이 든다는 명목입니다.

[신흥사 관계자/음성변조 : "꼭 절에 경내에만 안 들어온다고 해서 그런 게 아니고 전체가 문화재 보호 관리 구역으로 돼 있어요."]

수입의 절반은 사찰이 문화재 유지·보수 등에 쓰고, 나머지는 조계종에서 사용합니다.

대부분 현금 수입인데, 정확한 징수 규모와 사용 내용도 공개하지 않습니다.

[조계종 관계자/음성변조 : "내부적으로는 보고가 돼서 수치는 갖고 있지만 그걸 외부에 공개할 이유는 없다고 저희가 생각하고 있거든요."]

문화재 보수 관리 용도로 국가 예산을 지원받으면서 같은 명목의 관람료를 받는 것은 부당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손상훈/종교투명성센터 운영위원 : "(사찰) 관람 의사가 있는 시민에게 관람료를 받아야 하고, 받은 관람료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는 게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근 폐지를 결정한 지리산 천은사의 경우처럼, 해묵은 '통행료' 논란을 끝낼 혜안을 찾자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